[좌우당간 강릉 삼척] 강릉 문인 김시습
상태바
[좌우당간 강릉 삼척] 강릉 문인 김시습
  • 김풍기
  • 승인 2023.06.2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억불시대에 피워낸
김시습의 불교 옹호론
매월당 김시습 진영, 불교중앙박물관 소장

 

강릉에서[江陵]

鷄犬連鮫市    
桑麻接海門
腥風吹晩浦    
漁艇返花村    

닭과 개 우짖는 소리 바닷가 저자까지 들리고
뽕밭과 삼밭은 바닷가까지 이어져 있네.
비린내 머금은 바람 저녁 포구로 불어오는데
고깃배는 꽃마을로 돌아온다.

- 김시습, 「강릉(江陵)」, 『유관동록』(『매월당시집』 권10)

 

강릉을 떠돌며 자신의 뿌리를 돌아보다

수많은 천재가 역사 속에서 명멸했다. 우리는 천재의 어린 시절 일화를 들으면서 감탄하거나 그의 천재적 행적이 비극적으로 끝날 수밖에 없었던 현실 상황을 안타까워한다. 천재의 삶이 행복한 결말로 이어지기보다는 비극적 아우라를 가지고 마무리되는 모습에서 역사의 엄혹함을 느낀다. 세상 사람들의 평균적인 생각과 시선을 넘어서 있으니 그의 말과 행동은 괴팍하다는 평을 받기 일쑤다. 사람들과 관계를 잘 맺기가 어려우니 조직 생활 역시 어렵다. 천재가 세상에 적절한 역할을 하기가 쉽지 않은 이유다. 그런 점에서 매월당 김시습은 천재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유학자이자 고승이자 도교 수행자였던 한 천재의 삶은 지금도 우리를 감동시킨다.

중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김시습은 최초의 고전소설 『금오신화』를 지은 작가다. 널리 알려진 것처럼 그는 강릉 사람으로 자는 열경(悅卿), 호는 매월당(梅月堂), 동봉(東峯), 췌세옹(贅世翁), 청한자(淸寒子), 벽산청은(碧山淸隱) 등이며, 스님으로 살아가면서 사용했던 불명(佛名)은 설잠(雪岑)이다. 강릉 사람으로 스스로를 인식했던 그는, 머리를 깎고 스님으로서의 삶을 살기로 결심한 다음 전국을 떠돈다. 특히 강릉을 중심으로 한 관동지역을 여러 차례 돌아보면서 많은 시를 썼다. 강릉 지역을 중심으로 강원도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쓴 시를 모아서 편찬한 책이 바로 『유관동록(遊關東錄)』, 『관동일록(關東日錄)』, 『명주일록(溟州日錄)』 등이다. 

한미한 가문에서 태어났으나 어렸을 때부터 신동으로 이름이 나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1455년, 세조의 왕위 찬탈 사건이 일어났을 때 그는 삼각산 중흥사에서 글을 읽고 있었다. 세상이 뒤바뀌었다는 소식을 듣고 읽던 책을 불사른 뒤 출가해 방랑의 길로 나선다. 전국을 돌아다니던 그는 1481년 환속하고 결혼도 해서 속세에서의 삶을 이어가는가 싶더니, 다시 승려의 신분으로 돌아가 떠돌다가 충청도 홍성 무량사에서 입적한다. 설잠(雪岑, 1435~1493)의 속명은 김시습(金時習)이다. 『매월당집(梅月堂集)』에 많은 양의 시문을 남겼으며, 불교 저술로 『법화경별찬(法華經別贊)』, 『화엄석제(華嚴釋題)』, 『대화엄법계도주(大華嚴法界圖註)』, 『십현담요해(十玄談要解)』, 『조동오위요해(曹洞五位要解)』 등을 남겼다.

또한 세조 때 불경 언해 사업에도 일정 부분 관계한 흔적이 남아 있다.

 

세속 권력에 대한 매서운 비판

한양 남소문동(南小門洞)에 종실(宗室)이 한 사람 살고 있었다. 그는 시를 좋아했으므로 집에는 언제나 시인묵객은 물론 세상 밖에서 노니는 인사들로 북적이곤 했다. 당시 한시를 잘 짓기로 이름이 난 분 중에 조우(祖雨)라는 스님이 있었다. 종실의 집에 조우가 와서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거기에 김시습이 뒤늦게 온 일이 있었다. 김시습은 그 자리에 조우가 먼저 와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모른 척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우는 노사신에게 『장자(莊子)』를 배웠다고 하던데, 이런 자를 어찌 사람으로 취급한단 말인가. 만약 이런 자리에 온다면 내가 반드시 그자를 가르치겠다.”

노사신(盧思愼, 1427~1498)은 당시 재상을 지내고 있던 권력자이자 꼽아주는 학자였다. 『경국대전(經國大典)』, 『삼국사절요(三國史節要)』,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등 굵직한 조선 초기의 방대한 관찬서를 편찬하는 데에 매번 참여했고, 이 때문에 세조와 성종 등 왕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그렇지만 매월당 김시습의 발언에는 거침이 없었다. 조우 스님을 매섭게 꾸짖으면서 그 자리에 없는 노사신까지 싸잡아서 하찮은 사람으로 만들었으니, 자리를 함께했던 주변 사람들이 깜짝 놀란 것은 당연한 일이다.

김시습의 거친 발언을 들은 조우는 화가 나서 김시습 앞으로 나서면서 이렇게 대꾸한다.

“생원이 감히 대재상을 드러내놓고 욕을 해서야 될 말인가. 만약 나를 가르치고 싶으면 마음대로 해 보시오.”

그러자 김시습이 조우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때리려고 했고, 주변 사람들이 말리는 바람에 겨우 빠져 달아날 수 있었다.

세월이 좀 지난 뒤, 김시습이 잠시 한양 근교 수락산(水落山)에서 머물 때 조우가 찾아와서 만난 일이 있었다. 웬일인지 그날은 김시습이 밥을 대접하겠다면서 식사를 준비하도록 했다. 밥상이 차려지자 두 사람이 마주 앉았는데, 조우가 밥을 떠서 먹으려고 하면 그 순간 김시습은 땅에 발을 마구 문질러서 먼지를 일으키는 것이었다. 결국은 한 숟갈도 먹지 못한 조우는 화가 나서 말했다.

“생원께서는 밥을 먹으라고 밥상을 차려주고는 먼지를 일으켜서 먹지 못하게 하는 건 무슨 까닭이오?”

그러자 김시습이 이렇게 대답했다.

“네가 노사신에게 글을 배우다니, 사람이란 말이냐?”

이 일화는 조선 중기 문인 윤근수(尹根壽, 1537~1616)가 지은 『월정만필(月汀漫筆)』에 수록돼 조선 후기까지 널리 알려지게 된다. 이 일화가 언제 있었던 일인지, 김시습이 왜 이렇게 조우를 사람 취급을 하지 않는지, 왜 노사신을 극도로 싫어하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 현실과의 불화 때문에 스님으로서의 삶을 살아오다가, 뜻한 바 있어서 환속했을 때는 현실을 대하는 그의 마음도 단단했을 것이다. 그러나 막상 아내와 혼인을 하고 한 집안을 꾸려가는 일은 쉽지 않았다. 하찮게 보였던 사람들은 어느새 세월 속에서 속세의 권력을 쥐고 한껏 거드름을 피웠다. 그런 처지에 김시습의 눈에 속세의 권력을 쥐고 거들먹거리는 사람이 곱게 보일 리 만무다. 노사신과 김시습 사이에 어떤 인연이 있었는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어쩌면 세속 권력의 가장 반대편에 서서 사유하던 김시습에게 권력의 대명사로 선택된 것은 아닐까.

 

불교 탄압의 시대를 헤쳐 나가며

김시습이 처음부터 불교에 뜻을 뒀던 것은 아니다. 그는 과거시험으로 관직에 진출해 유학자로서의 삶을 살려고 애를 썼던 인물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촉망받던 처지였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신 데다 세조의 찬탈 사건으로 자신의 미래가 불투명해지고 학문적 신념을 지키기 어려워지자 모든 것을 버리고 출가했다. 

이런 사정을 통해서 살펴보면 김시습이 유학에도 상당한 식견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가 생각하는 불교적 사유는 언제나 유학을 상대편에 두고 전개됐으리라는 점을 짐작게 한다(김시습의 불교적 사유가 조선 불교의 형성에서 어떤 맥락에 위치하는지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김풍기, 『선가귀감, 조선 불교의 탄생』(그린비, 2013)’ 참조). 그가 살아갔던 조선 초기는 억불책이 가장 치열하게 시행되던 때였다. 조선 정부는 사찰 대부분을 없앴으며, 도첩제를 빡빡하게 시행해서 스님들의 출가를 어렵게 만들었으며, 여러 종파를 묶어서 선교양종(禪敎兩宗)으로 재편하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불교에 대한 탄압이 얼마나 거셌겠는가. 이 같은 사회적 분위기에서 불교를 옹호한다는 것은 유학자로서는 자신의 이력을 걸어야 하는 어려운 일이었다. 김시습의 불교 옹호론은 그저 그런 글이 아니다. 자신의 삶을 걸고 쓴 글이다.

김시습의 불교 옹호론 관련 글들은 송나라 때 승상을 지낸 장상영(張商英)이 지은 『호법론(護法論)』의 영향을 받아서 저술된 것으로 추정된다(심경호, 『김시습 평전』, 돌베개, 2003, 451쪽 참조). 현재 남아 있는 글 중에서 흔히 ‘십장문(十章文)’으로 불리는 글들이 김시습의 불교 옹호론을 잘 보여준다. 『매월당집』 권16에 수록된 일련의 글들이 바로 그것인데, 다양한 주제를 이용해서 불교가 유교의 논리를 배척하거나 그것과 배치되지 않는다는 점을 논증하려 노력했다.

손님과 주인 사이의 문답 형식을 빌어서 유교와 불교 사이의 다른 점과 같은 점을 따지는 것이 ‘십장문’에 들어 있는 글들이다. 김시습은 기본적으로 유교의 도와 불교의 도가 서로 다른 범주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유교가 말하는 도는 재야에서 열심히 공부한 것을 통해서 벼슬길에 나아가 임금을 보좌하고 백성을 평안하게 만드는 데 소용되는 것들이다. 그렇지만 불교의 도는 ‘맑고 깨끗하여 욕심이 없고 모든 사물에 대하여 다투지 않는 데 있는 까닭에 산속에 있으면 그 도가 높고 인간 세상에 행해지면 그 법이 엄한 것’이다. 따라서 세상이 혼탁하든 태평하든 도를 즐기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 게다가 불교의 도를 가지고 세상의 변화에 응하는 것이기 때문에 임금 앞에서 경전을 강론하더라도 ‘넉넉하고 화평하여 어디에도 구애되는 바가 없다’고 했다(김시습, 「삼청(三請)」, 『매월당집』 권16)

현실적 문제에 초점을 맞춘 유교에 비해 불교의 관심사는 현실을 넘어서 삼세(三世)에 이어지기 때문에 불교의 도가 더 깊고 넓다는 것은 기화(己和) 스님의 입장과 비슷하다. 그러나 기화에 비해 김시습의 태도는 현실에 참여하는 문제에 대해 훨씬 너그럽다. 그것은 김시습 자신의 이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출가 과정에서도 세상의 급격한 변화와 관련을 가지고 있었고, 출가 이후에도 꾸준히 세상의 손길을 받았던 것 때문에 김시습의 입장은 비교적 유교와 불교의 중간 지점에서 서성거리는 태도를 드러낸다. 불교의 논리가 훨씬 방대하다는 점을 충분히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사회의 규범과 나라의 법도를 무시하거나 일방적으로 폄하하지 않는 태도에서 그런 점을 느낄 수 있다.

 

불교와 유교의 화해를 모색하다

이런 탓인지 불교에 미혹돼 나라를 망친 왕조에 대한 논설에서는 그의 정밀한 논지가 돋보이기도 한다. 십장문 중에서 「양무(梁武)」, 「인주(人主)」, 「위주(魏主)」, 「수문(隋文)」 네 편이 과거 역사를 통해서 불교 문제를 논의하는 글이다. 

이들은 불교를 지극정성으로 모시면서 방대한 불사를 행했는데, 오히려 국력이 쇠퇴해 급기야는 망국에 이르도록 한 인물들이다. 이들의 예를 자세하게 논구하면서 김시습은 불교를 숭상하는 이면의 개인적인 욕망을 경계했다. 예컨대 양무제(梁武帝)와 같은 이는 불교를 숭상했는데 왜 자비심으로 백성들을 대하지 않았는가 하고 손님이 묻자 김시습은 이렇게 말한다. 

“부처를 섬기려면 마땅히 인애(仁愛)를 다하여 백성을 편안히 하고 중생을 제도하는 것이 근본이며, 지혜를 배워서 사물의 기틀을 투철히 보는 것으로 불법을 구해야 한다. 그것은 생명을 사랑하고 북돋우는 것이어서, 불살생의 계율에 직결된다.”

- 김시습, 「인주(人主)」, 『매월당집』 권16

문제는 불살생의 계율만을 생각하면서 황제가 궁궐에 가만히 앉아서 명령만 내린다면 수많은 백성의 삶이 평안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불법의 지혜를 기준으로 백성을 친애하고, 상벌을 규모 있게 하며, 자신을 수행해야 비로소 나라가 태평해진다. 걸핏하면 목욕재계하고 반나절 동안 채식을 하면서 고승의 법문을 듣지만, 중요한 것은 그 마음에 불법이 스며들어 행동으로 나타나야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김시습은 문중자(文仲子)의 말을 인용해 자신의 심중을 드러낸다. “시서(詩書)가 성행하여 진(秦)나라가 멸망했지만 그것은 공자의 죄가 아니고, 재(齋) 올리기를 힘쓰다가 양나라가 망했지만 그것은 석가의 죄가 아니다.”(「인주」) 이는 유교 체제의 사회 속에서 유교가 기여하는 것 이상으로 불교도 기여할 수 있는 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일종의 ‘유불병행론’이라고 할 수 있다(금장태, 『한국유교와 타종교』, 박문사, 2010, 59쪽).

김시습은 유교의 도가 현실 문제를 해결하는 중요한 열쇠라고 생각하면서 존중했으며, 동시에 불교 역시 유교가 비난하듯 터무니없는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오히려 자신의 공부를 통해 얻는 지혜로 세상을 공정하게 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겼다. 불교를 지나치게 믿는 바람에 나라가 망했다고 해서 그것을 불교의 논리적 구성이 잘못됐기 때문이라며 책임을 돌리는 일은 논리적 비약이다. 오히려 불교의 지혜를 깊이 체득한 사람일수록 세상에 나아갔을 때 더욱 훌륭한 업적을 쌓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 김시습의 입장이다. 

이런 식의 논의는 불교적 수행이 튼튼하고 그것을 현실 속에 공정하게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을 전제로 하였을 때 가능하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상원사에서[上院寺]

古殿香烟合
三門獸鑰開
庭空喧鳥雀
巖老襯莓苔
琪樹日應長
蟠桃春自開
淡然無外累
雅境似天台

오래된 전각은 향 연기에 싸여 있고
삼문(三門)은 짐승 모양 열쇠 열려 있다.
뜰은 텅 비어 새들만 시끄럽고
바위 오래되어 이끼 퍼져 있다.
옥처럼 고운 나무 햇빛 받아 자라고
반도(蟠桃)는 봄 맞아 절로 핀다.
담박하여 속세의 모습 없으니
우아한 이곳이야말로 천태(天台)를 닮았다.

- 김시습, 「상원사(上院寺)」, 『유관동록』(『매월당시집』 권10)  

 


천태(天台): 중국 절강성(浙江省)의 천태현(天台縣)에 있다. 한(漢)나라의 유신(劉晨)·완조(阮肇)가 이 산에서 약을 캐다가 두 여자를 만나 놀다가 반년 만에 돌아와 보니 벌써 10대가 지나갔더라는 고사가 있다.

 

김풍기 
강원대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 지은 책으로 『선가귀감, 조선 불교의 탄생』, 『한시의 품격』, 『한국 고전소설의 매혹』, 『조선 지식인의 서가를 탐하다』, 『삼라만상을 열치다』, 『선물의 문화사』 등 다수가 있으며, 번역서로 『열하일기』, 『옥루몽』 등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