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관세음보살 1,000개의 손과 42수주手呪의 의미
상태바
[관음] 관세음보살 1,000개의 손과 42수주手呪의 의미
  • 정각 스님
  • 승인 2021.09.3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손에 담긴 뜻은

◎ 일러두기 : 이 글은 「관음(觀音) 42수주(手呪) 및 『오대진언』의 성립과 전개」를 본 잡지의 편집 방향에 맞춰 필자가 수정·보완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관음신앙의 확산과 함께 『천수경』이 널리 유통됐다. 『천수경』은 신라의 의상(義湘, 625~702) 스님이 671년 당나라 유학을 마치고 귀국할 당시 가져온 『천수천안관세음보살광대원만무애대비심다라니경(千手千眼觀世音菩薩廣大圓滿無碍大悲心陀羅尼經)』을 바탕으로 성립된 경전이다. 658년경 가범달마(伽梵達磨)가 한역(漢譯)한 이 경전에는 ‘신묘장구대다라니’ 외에도 40수주(手呪, 주문・진언 별 손 모양)의 구체적인 명칭과 용례가 소개돼 있어서 신라 때부터 한국불교에 널리 알려졌을 것이라고 유추할 수 있다. 또한 40수주의 명칭과 용례만 소개된 가범달마 역본과는 달리, 불공(不空, 705~774) 역본의 『천수천안관세음보살대비심다라니(千手千眼觀世音菩薩大悲心陀羅尼)』에는 41수주 진언이 수인도(手印圖)와 함께 실려 있다. 

한편 1485년 간행된 진언집 『오대진언(五大眞言)』에는 불공의 『천수천안관세음보살대비심다라니』와 42수주가 수인도와 함께 수록됐으며, 여러 차례의 중간본 간행에 힘입어 널리 확산됐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