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불법승 깃발 세우고 땅의 인연까지 갖추다
상태바
[명당] 불법승 깃발 세우고 땅의 인연까지 갖추다
  • 세준 스님
  • 승인 2021.03.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보사찰에서 만나는 선禪 풍수
불보종찰 통도사는 일주문부터 대웅전까지 냇물을 따라 동서로 길게 배치됐다. 통도사에는 영축사에서 발원한 서쪽에서 솟아 동쪽으로 흐르는 명당수(明堂水)가 흐른다.(통도사 사진 제공)

장점 드러난 땅이 명당, 단점 드러난 땅이 흉지

풍수는 자연의 원리를 연구하는 학문이며, 자연 친화적이고 조화로운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현실에 바로 적용하는 게 선풍수지리(禪風水地理)이다. 선풍수(禪風水)는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조건으로 땅을 상정한다. 땅 위의 인공적인 구조물인 건물이나 주거공간은 황금비율, 대칭, 균형을 기본으로 한다. 땅은 용(龍)이라 하고, 명당(明堂)은 건물·주택·마을 등 주거공간으로 양택(陽宅)을 말하며, 혈(穴)은 묘지 터를 의미하고 음택(陰宅)이라 한다. 장점이 드러난 땅이 명당이고, 단점이 드러난 땅이 흉지다. 인간의 길흉 속에서 삶과 죽음의 시간을 공간으로, 공간을 바탕으로 시간적 통일성을 시공간으로, 만물이 형태를 갖춰 있는 공간을 시간으로 바꾸어 보는 게 풍수의 개운법(開運法, 운을 트이게 하는 방법)이다. 그 속에서 만물이 태어나고 자연과 인간이 최고로 상승한 에너지로 조화를 이루는 방법을 설명하는 풍수지리가 선풍수다. 

대혜종고 선사는 『서장』에서 “법의 깃발을 세우고 한 곳에서 종지를 세우고 다섯 가지 인연을 갖추어야 성공할 수 있는데, 그것은 토지연(土地緣)·외호연(外護緣)·단월연(檀越緣)·납자연(衲子緣)·도연(道緣)이 그것이다”라고 말씀했다. 이렇게 선풍수는 토지연이 중요함을 알 수 있다. 그것은 인간의 삶과 실전, 현실, 수도(修道)에도 좋은 자연의 기운이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또 명당 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풍수는 산의 좌우와 전후 사면에 있는 산을 뜻하는 사신사(四神砂, 청룡·백호·현무·주작)를 기준으로 명당과 명혈의 땅을 찾는 이론이다. 한국 사찰은 우리 강산 지형의 생김새에 맞도록 구성 시대에 따라, 신앙적 배경에 따라, 지역에 따라, 그리고 사찰에서 살아가는 스님들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형식이 존재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