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선禪· 자연· 마음 그 만남의 미학
상태바
[명당] 선禪· 자연· 마음 그 만남의 미학
  • 최원석
  • 승인 2021.03.0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수와 불교
봉암사는 “하늘이 준 땅이니 승려의 거처가 되지 못한다면 도적의 소굴이 된다”는 곳에 터를 잡고 희양산에 안겨 개산했다. 백두대간의 단전 부분에 위치한 희양산은 산중턱부터 화강암 바위들로 이뤄져 산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바위처럼 보인다. 

새 시대 이끄는 사상이었던 비보

고려 시대에 풍수와 불교는 서로 결합해서 사회정치적으로 큰 영향을 미쳤다. 풍수의 지력사상(地力思想)과 불교의 불력신앙(佛力信仰)이 결합했다. 조선 시대에는 풍수와 불교 요소가 결합한 설화가 많았다. 서로 긴밀하게 만난 풍수와 불교는 한국 사회에 독특한 사상과 문화, 경관을 형성했다.

풍수와 불교의 만남은 언제 어떻게 이루어졌고, 서로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을까? 한국에서 전개된 풍수와 불교의 만남은 다음과 같이 세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첫째, 신라 하대의 성립기다. 이때는 중국에서 선종이 들어오면서 풍수와 불교가 본격적으로 교섭하기 시작하는 시기다. 속성이 전연 다른 두 사상인 풍수와 불교가 서로 만나는 과정에서 서로 경합하다 나중에는 협조적 모습을 보였다. 이를 통해 불교는 풍수의 확산에 이바지했고, 풍수는 사찰입지와 사찰 택지법에 영향을 주었다. 선종이 풍수를 가지고 들어오면서 산천의 허실을 보완하기 위해 비보사상이 정립됐고 그 결과물로 비보설(비보사탑설)이 형성됐다. 비보사상은 나말여초의 사회 전환기에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사상적 추진력으로 기능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