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세상 하나뿐인 브랜드 나를 채우는 공간
상태바
[명당] 세상 하나뿐인 브랜드 나를 채우는 공간
  • 박재락
  • 승인 2021.03.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당의 품격
조선 왕실은 북악산 정기를 받는 곳에 궁궐을 세우고 주산의 청룡지맥에 종묘를 조성, 선대 왕과 왕비의 신위(神位)를 모시고 제사를 지냈다. 태조의 선대 4조 및 조선의 역대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신 사당 종묘 영녕전(보물 제821호). 

현무, 청룡, 백호, 주작

현대인들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는 곳을 무조건 ‘명당’이라 한다. 복권 1등 당첨자를 배출한 복권 명당, 낚시터에서 입질이 잘되는 포인트 명당, 어느 특정 장소에서 전망하기 좋은 뷰 명당, 장사가 잘되는 대박 명당, 특화된 장소의 터줏대감 집터 원조 명당,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 명당, 주변에 공원이 있는 숲세권 명당 등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명당은 차별화된 입지를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뿐이다. 반면 풍수지리 명당은 발복(發福, 운이 트여 복이 닥침)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지세를 갖춘 곳이어야 한다.

‘명당’은 밝을 명(明)과 집 당(堂)이다. 밝은 것은 생명력인 에너지를 표출하는 동적인 양(陽)의 기를 말한다. 집은 공간이며 유·무형의 기를 생성하거나 머금고 있는 정적인 터인 음(陰)의 기를 뜻한다. 생명력의 원천은 자연 속 천기(天氣)가 필요하며, 공간은 지기(地氣)를 받도록 보국(保局)을 갖춰야 한다. 보국은 사신사(四神砂, 현무·청룡·백호·주작)로 이루어진 지세(地勢)를 갖춘 곳이다. 지세의 역량을 가름하는 것은 주산(主山, 땅의 기운을 공급하는 산)으로, 백두대간맥-정맥-지맥으로 이어진 용맥의 끝자락에 기봉하여 강한 정기를 머금고 있는 산이다. 

현무봉(玄武峰)은 주산의 용맥이 행룡(行龍, 높았다 낮았다 하며 멀리 뻗어 나간 산맥)하다가 정기를 응집시키면서 솟아오른 산이다. 현무봉은 오형산(五形山, 목형산·화형산·토형산·금형산·수형산)을 이루어 각각의 지기를 품고 있다. 목형산(木形山)은 봉우리의 끝자락이 붓처럼 생긴 형태로 문필봉(文筆峰)이라 부르며 학자나 청백리를 관장하는 기를, 화형산(火形山)은 불꽃처럼 타오르는 듯한 형태로 예술인을 배출하는 기를, 토형산(土形山)은 일자 ‘一’ 형태로 영상사(領相砂)라 하며 높은 관직과 명예의 기를, 금형산(金形山)은 둥근 형태의 노적봉(露積峯)을 뜻하며 거부(巨富)의 기를, 수형산(水形山)은 물결처럼 봉우리가 이어진 형태로 언론인의 기를 갖고 있다. 따라서 현무봉의 모양에 따라 어떠한 지기를 받는 터인지를 알 수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