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과의 일상다담] 현진 스님, 등에 짊어진 돌멩이의 무게
상태바
[스님과의 일상다담] 현진 스님, 등에 짊어진 돌멩이의 무게
  • 최호승
  • 승인 2020.09.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마야사 현진 스님
이두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80년 사미계를 1988년 비구계를 수지했다. 해인사 포교국장, 법주사 수련원장, 청주 관음사 주지, 월간 「해인」 편집위원, 「불교신문」 논설위원 등을 지냈다. 『산 아래 작은 암자에는 작은 스님이 산다』, 『삭발하는 날』, 『행복은 지금 여기에』, 『좋은 봄날에 울지 마라』, 『꽃을 사랑한다』 등 여러 책을 냈다.

점점 더 멀어져갔다. 비는 흙을 외면했다. 계절이 가물었다. 장마에도 비는 짧고 굵게 내리고 떠났다. 흙의 기다림은 마른 먼지만 일으켰다.

청주 마야사로 향하는 날은 촉촉했다. 새벽까지 흙은 충분히 갈증을 풀었다. 감로수랄까? 단비였다. 5개월 전 인연의 목마름을 해결했다. 삼척 천은사 포행길을 비와 동행했던 동은 스님의 도반이 마야사에 있어서다. 청주에 있는 동은 스님의 도반을 찾아온 길에 비가 동행했다. 동은 스님의 도반이 가꿔 놓은 마야사 정원에 세 들어 사는 초목도 밤새 목을 축였다. 

시인 정호승은 ‘외로우니까 사람’이라고 했다. ‘풍경 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라’고 했다. 비가 물러가고 금세 따가운 햇볕이 내려왔다. 대웅전 처마 끝 풍경이 전하는 바람 소식을 초인종 삼고, 동은 스님의 그리움과 함께 마야사 정원에 들었다. 

사진. 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