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과의 일상다담(日常茶談)] 노장의 “라떼는 말이야” 품격 절밥 60년 수행자의 넉넉함
상태바
[스님과의 일상다담(日常茶談)] 노장의 “라떼는 말이야” 품격 절밥 60년 수행자의 넉넉함
  • 최호승
  • 승인 2020.06.23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통도사 | 현문 스님
1963년 월하 스님을 은사로 입산해 1966년 사미계를 수지했다. 통도사 강원을 졸업한 후 통도사, 송광사, 수덕사 선원을 비롯해 문경 봉암사, 오대산 상원사, 정혜사 능인선원 등에서 정진했다. 밀양 표충사 주지, 제26대 통도사 주지, 조계종 중앙선관위 위원, 호계원 재심의원, 총무원 총무부장, 통도사 사회복지법인 자비원 대표이사, BTN불교TV 및 BBS불교방송 이사도 역임했다.

별스럽다. 5월 날씨 얘기다. 아침저녁으로 서늘하다가도 낮엔 따가운 봄볕을 내리쬔다. 짓궂게 하늘 찌푸리다 비를 흩뿌리기도 한다. 종잡을 수 없다. 불교 종갓집이라 불리는 불지종가(佛之宗家) 영축총림 방문 며칠 전이 그랬다. ‘사진이 걱정인데 내일 날씨는 좋을까, 질문에 적절한 답이 돌아올까, 심기를 불편하게 하진 않을까….’ 온통 일 걱정에 노심초사, 마음도 종잡을 수 없었다. 

하늘은 높고 맑았다. 며칠 전부터 준비한 질문을 착! 꺼내 놓고 좌복 위에 결연하게 앉았다. 정작 차 한 잔 두고 나누는 대화에서 준비는 무용지물이었다. 노장의 “라떼는 말이야(기성세대들의 고리타분한 얘기를 비유)”에 긴장과 많은 질문은 무장해제 됐다. 덥다고 느끼는 순간이었다. 보광전(普光殿, 주지스님이 머무는 곳)에는 청량한 바람 몇 줄기 흘러들어왔다. 

 

| 예측불허 시작은 100주년 잡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