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걸, 불교에 빠지다]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정사情死, '사의 찬미' 윤심덕
상태바
[모던걸, 불교에 빠지다]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정사情死, '사의 찬미' 윤심덕
  • 송희원
  • 승인 2022.02.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극적 사랑과 죽음

1926년 8월 4일 새벽 4시경, 부산과 일본의 시모노세키(下關)를 연결하던 관부연락선이 대마도 앞바다를 항해하던 중 남녀 한 쌍이 바닷속으로 몸을 던졌다. 보고를 받은 선장은 즉시 운행을 중단하고 객실과 바다를 수색했으나,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승객명부를 조사해보니, 남자는 ‘조선 목포부 북교동 김수산(金水山·30)’, 여자는 ‘경성 서대문정 일정목 73번지 윤수선(尹水仙·31)’이었다. 남녀가 탔던 일등석에는 여자의 지갑 안 현금 140원과 장신구, 남자의 것으로 보이는 현금 20원과 금시계가 남아 있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