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 한국의 여신들
상태바
[산신] 한국의 여신들
  • 노승대
  • 승인 2021.11.2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달픈 중생 품는 모성의 여신들
경남 산청 천왕사에 모셔진 마고할미. 사진 유동영.

모계사회 상징하는 빌렌도르프의 비너스

1908년 오스트리아 도나우 강변의 빌렌도르프 구석기 유적지에서 고고학자 조지프 촘바시(Josef Szombathy)가 나체의 돌조각상 하나를 찾아냈다. 높이가 11.1cm밖에 안 되는 작은 여자 조각상이었다. 커다란 유방이 쳐져 있고 배가 불룩했으며 허리가 매우 굵고 성기가 강조돼 있었다. 얼굴은 머리카락인지 무엇인지 확실히 알 수 없는 것으로 감싸고 있어 알아볼 수 없었다. 연대 측정 결과 2만 2,000년에서 2만 4,000년 전에 만들어진 조각상으로 밝혀졌다.

이 조각상에 대한 학자들의 견해는 다양했다. 하지만 대체로 이 조각상이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며, 그것을 빌기 위한 신상이나 부적이라고 보았다. 선사시대 인류가 생각하던 이상적 여성상이라고 해서 ‘빌렌도르프의 비너스’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후 프랑스, 터키, 러시아 등 유라시아 지역 19곳에서 이와 비슷한 조각상 200여 점이 발견됐다.

수렵과 채취로 살아가던 구석기시대에 왜 이러한 조각상을 만들었을까? 구석기시대는 모계 중심 사회였다. 모계 중심 사회는 무리 지어 생활하는 동물 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자와 코끼리, 하이에나 무리가 대표적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