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붓다 시대의 부동산 스캔들
상태바
[붓다의 신화] 붓다 시대의 부동산 스캔들
  • 동명 스님
  • 승인 2021.12.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후트 스투파 난간에 새겨진 동산에 금을 까는 장면(콜카타 인도 박물관). 사진 Ken Kawasaki. 

 

사왓티에서 특별한 재판이 열리다

사왓티에서 희한한 재판이 열렸다. 소송을 건 이는 사왓티 최고 거부인 수닷따(Sudatta) 장자였고, 상대는 꼬살라 국 빠세나디 왕의 아들 제따(Jeta) 태자였다. 소송 내용은 제따 태자가 수닷따 장자에게 나중에 기원정사가 될 땅을 팔겠다고 해놓고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꼬살라 국의 수도에서 곧 왕이 될 이가 절대 팔지 않겠다는 땅을 장자가 기어코 매입하겠다는 것도 기묘한 일이었고, 그 땅을 빈틈없이 황금으로 덮겠다는 조건이 달렸다는 것도 황당한 일이었다. 재판관이 장자에게 물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