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근 에세이] 다시 만나요 그대, 지구 위에서
상태바
[김택근 에세이] 다시 만나요 그대, 지구 위에서
  • 김택근
  • 승인 2020.12.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잎 떨군 나무들이 줄지어 마을로 내려왔다. 집 앞 키 큰 나뭇가지에 새집이 걸려있다. 새들은 날아가고 새집은 비어있다. 가을 따라갔는가, 가을을 물고 갔는가. 새집은 새 날아간 하늘 쪽으로 입 벌린 채 아직도 새들을 날리고 있다. 우리도 누군가에 의해 끊임없이 날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나와 우리를 날리는 사람은 누굴까. 우리가 빠져나온 둥지는 어디에 걸려있을까. 잎이 지고 나서야 둥지가 보이듯 우리도 벌거벗어야 둥지가 보인다. 영웅심과 출세욕이 희미해지고, 교만과 위선이 엷어지면 나를 키운 둥지가 점점 또렷해진다. 하지만 우리는 다시 둥지로 돌아갈 수 없다. 너무 멀리 와버렸다. 어머니, 고향, 친구, 사랑…. 우리가 받들고 있는 것들도 점점 멀어져 간다. 

 

| 달리는 열차에서 쪽잠 자는 인류

나를 거쳐 간 시간은 다시 흐를까, 아니면 어딘가에 화석처럼 굳어 있을까. 지난 세월을 뒤적이면 우리네 인생길은 험했고 삶은 고단했다. 불현듯 이제 누군가의 둥지에 들어 편히 잠들고 싶다. 모든 것을 놓아버리고 시간마저 풀어버리면 아이처럼 편히 잠들 수 있을까. 잠자는 아이의 표정은 얼마나 맑은가. 아이의 잠 속에는 그 어떤 삿된 것도 섞여 있지 않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