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근 에세이] 우리 시대, 구겨진 영웅들
상태바
[김택근 에세이] 우리 시대, 구겨진 영웅들
  • 김택근
  • 승인 2020.12.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레사 수녀의 방한 소식이 전해지자 온 나라가 환영 열기에 휩싸였다. 환영객들과 취재진이 몰려들어 공항은 북새통이었다. 테레사 수녀는 인파에 떠밀려 들고 온 가방을 잃어버렸다. 다시 가방을 찾기 위해 공항을 뒤지는 소동이 벌어졌지만 찾지 못했다. 가방은 공항 쓰레기통에서 나왔다. 낡고 낡아서 누군가 쓰레기통에 던졌던 것이다. 가방 속에는 오직 성경과 묵주만이 들어있었다.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그녀의 청빈 앞에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였다. 이런 일화들이 모여서 테레사 수녀는 가난한 이들의 어머니가 되었다.

테레사 수녀를 만난 어느 수녀는 그 감회를 이렇게 전한다. “당신의 그 주름진 얼굴과 손, 닳고 닳아 뭉툭해진 발, 구김살이 펴지지 않는 청색 스웨터와 빛깔이 바랜 낡은 사리, 오래된 기도서를 보는 순간 저는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길 없었습니다…. 깊고 푸른 눈빛도 모두가 성스러운 아름다움으로 저를 압도하며 주눅 들게 했었답니다.”

 

| 빈자의 어머니? 종교사업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