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금강경(1) 범본에 관한 이야기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금강경(1) 범본에 관한 이야기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9.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야심경』과 함께 국내외에서 가장 활발하게 독송하고 번역하며, 현재까지도 수많은 출판물로 출간해 읽는 『금강경』. 이 경전의 산스크리트 원본은 『팔천송반야경』의 성립 이후인 대략 기원후 2세기에서 5세기 사이에 기록 및 편집되었다고 일반적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이 시기에 소급되는 최초의 범본은 완전하게 소실된 것인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는 것인지, 현재까지도 인간의 손길을 허락하고 있지 않다. 이러한 실정에서 원본이든 사본이든 어떤 텍스트를 번역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금강경』 내용이 402년 쿠마라지와(Kumārajīva, AD 343-413)의 한역본 『금강반야바라밀경』(T.235)을 통해 세상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후 703년 의정(義浄)의 『불설능단금강반야바라밀다경』(T.239)까지 300년 동안 총 8종의 한역본들이 이어져 나왔지만, 정작 번역의 대상인 범본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여전히 부족하다.

 

|    산스크리트본의 등장 
과연 한역을 가능하게 만든 텍스트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일까? 범본 부재의 막막한 상황에서 1880년대 우리는 새로운 역사적 전환점을 맞게 된다. 독일에서 태어났지만 대부분의 삶을 영국에서 보낸 마르크스 뮬러(Max Müller)가 편집한 산스크리트 『금강경』이 1881년 출판됐기 때문이다. 뮬러는 서문에서 자신의 범본이 일본과 중국에서 입수한 범본들과 티베트어 사본에 기반을 두어 편집된 것이라고 밝힌다. 이후 독일인 부모를 두었지만 영국에서 태어났고, 독일에서 수학한 에드워드 콘즈(Edward Conze)가 뮬러의 범본 1을 토대로 새로운 편집본을 1958년에 내놓았다. 범본 『팔천송반야경』을 편집했던 인도 태생의 바이댜(Vaidya)도 1961년 앞선 두 사본과 다르지 않은 산스크리트본을 출간했다. 

사진 1, 2 일본 고귀사의 『금강경』 범본.

뮬러 범본의 출처  해리슨&와타나베 2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의 고귀사(高貴寺)에 정확한 기록 연도는 알 수 없으나 비교적 이른 시기의 『금강경』 산스크리트본이 보관되어 있고, 이 범본은 고승 지운 온코(慈雲飮光, 1718~1804)가 입적한 후 그의 제자인 지토(慈幢, 1776~1854)가 발견했다고 한다. 이 텍스트는 자운이 살아생전 자신의 제자들과 함께 편찬한 약 1,000여 권에 달하는 『범학진량(梵學津梁)』 가운데 320권에도 들어있다고 하는데, 어떠한 식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궁금하여 해당 부분을 찾아보았다. 3  사진 1에서 보는 것처럼 세로쓰기하며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써 나아가는 이 분권에서의 산스크리트는 9세기 초 일본에 들어왔다는 실담(Siddham)문자로 쓰여 있다. 범문 오른쪽에는 각 범자에 대해 일본어식 독음과 한자가 대응되어 있으며, 왼쪽에는 중국어식 음성표기가 적혀있다. 이어지는 왼쪽 세로의 두 줄에는 쿠마라지와의 한역과 605년 다르마굽타(Dharmagupta)의 『금강능단반야바라밀경』(T.238)이 따르고 있다. 뮬러는 1881년 이러한 정보들을 모두 담아 수기(受記)된 사본 외에 범문만이 담긴 가로쓰기의 고귀사 사본 또한 참고하여 『금강경』 범본을 재구성했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실제로 문장은 사진 2에서 보는 것처럼 세로쓰기로 되어있는데, 이는 아마도 수기되는 과정에서 보기 편하도록 서양식의 가로쓰기로 바뀐 것으로 추측된다. 
또한 뮬러는 서문에서 일본의 범본들과 티베트어본을 바탕으로 『금강경』을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뜻밖에도 중국 범본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해리슨&와타나베 2에 따르면, 이 사본은 1760년 한 사찰에서 목판인쇄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이 범본의 산스크리트는 11세기에서 20세기 중반까지 네팔에서 티베트에 이르는 지역에서 사용되었다는 란자나(Rañjanā) 문자로 쓰여 있으며, 티베트어식의 문자변환과 번역이 함께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이 사본에는 『금강경』 뿐만 아니라 『반야심경』, 『관세음경(觀世音經)』으로 불리는 『아왈로키테쉬와라-수트라(avalokita=īśvara=sūtra)』, 『무량수경(無量壽經)』에 대응하는 『아파리타유흐-수트라(aparimita=āyus=sūtra)』, 그리고 다수의 다라니경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또한 지금까지 중국에서 편찬된 사본들 가운데 유럽에 소개된 유일한 텍스트라고 언급한다. 그러면서도 뮬러는 서문에서 - 진가를 혹은 문자를 알아보는 전문가의 손길이 닿지 않아서인지 외부 유출을 꺼려서인지 알 수 없다는 뉘앙스로 - 중국에는 아직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산스크리트 불전들이 존재할 것이라고 말한다. 

뮬러의 범본  일본과 중국의 사본들을 바탕으로 재구성된 뮬러의 『금강경』 범본의 경우 실담도 란자나도 아닌 데바나가리(Devanāgarī) 문자로 쓰여 있고, 산디나 단어 결합과 같은 범어의 텍스트 구성 원칙들이 철저히 지켜진다. 그리고 재구성해 나아가면서 참고 사본들과 차이나는 부분들은 각주에 표시하고 있다. 예를 들어, 뮬러의 텍스트는 “세존과도 같은 성스러운 반야바리밀다에게 경배”를 뜻하는 “namo bhagavatyā āryaprajñāpāramitāyai”로 시작하는데, 이 문구에 붙은 각주에는 ‘모든 것을 아시는 분께 경배’를 의미하는 일본 사본의 “namaḥ sarvajñāya”가 명시되어 있다. 

콘즈의 범본  이러한 방식의 뮬러본을, 뮬러가 참고한 티베트어본의 또 다른 사본과 하나하나 비교하며 편집했다는 콘즈의 『금강경』 범본은 읽기가 어려운 데바나가리가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로마 문자로 쓰여 있다. 또한 서양식 대소문자와 구두점을 볼 수 있고, 단어 결합이나 합성어의 가독성을 위해 띄어 쓰거나 붙임표(-)가 사용됐으며, 결정적으로 산디가 해제된 상태의 문장들이 나열된다. 예를 들어, 뮬러본의 경배 문구는 콘즈본에서 “Om namo Bhagavatyai Ārya-Prajñāpāramitāyai!”로 나타난다. 이처럼 보기 편하게 편집했다는 이유로 콘즈의 범본은 긍정적으로 평가받지만, 다른 한편으로 이 편집본에 자신이 참고했다는 여러 자료와의 차이를 꼼꼼히 기술하지 않고 오히려 자의적인 해석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바이댜의 범본  콘즈와 마찬가지로 뮬러본에 토대하고 그 밖의 사본들을 참고하며 편집했다며 개선을 표명한 바이댜의 데바나가리 『금강경』 범본은 콘즈본과 달리 산디나 단어 결합의 규칙들을 잘 따르고 있다. 그러나 콘즈가 범한 실수나 오류를 범하고 있다는 이유로, 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콘즈본과는 달리 주변의 관심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 참고로 뮬러와 콘즈의 『금강경』 범본 1장에는 “1,250명에 달하는 위대한 비구들의 승가와 함께”를 뜻하는 “mahatā bhikṣusaṁghena sārdhaṁ ardhatrayodaśabhirbhikṣuśataiḥ”란 표현이 있는데, 바이댜본의 경우 ‘…와 함께’를 뜻하는 sārdhaṁ이 사전에서 검색되지 않는 sārthaṁ으로 나타나는 표기상의 문제, 그리고 편집자의 실수일 수도 있겠지만, ardha가 빠져있어 해당 단어가 1,250이 아닌 1,300으로 되는 번역상의 문제 등이 드러나고 있다. 

 

1  Muller, F. Max (ed.) (1881) “VAGRAKKHEDIK”: in Buddhist Texts From Japan (Anecdota Oxoniensia, Aryan Series Vol.l, Part 1), pp. 15-46. Oxford. 
2  Harrison, Paul & Watanabe, Shōgō (2006), “Vajracchedikā Prajñāpāramitā”: in Buddhist Manuscripts, vol. 3, ed. by Jens Braarvig, Oslo 2006 (Manuscripts in the Schøyen Collection), pp. 89-132. 
3  奥風 栄弘 (2010) “高貴寺蔵新出の梵文金剛般若経写本について” 佛教大学大学院紀要 文学研究科篇 第38号

 

|    산스크리트본의 발견 

뮬러 계열의 범본들이 일본이나 중국 등에 이미 존재했지만 뮬러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고 본다면, 앞으로 소개할 『금강경』 산스크리트본들은 1900년대에 들어 비로소 발견됐다. 그런데도 이르면 5세기 늦어도 7세기 소급된다는 고문서학(Paleography)의 연대추정에 따라 원본에 가장 가깝다고 평가된다. 

투르키스탄의 범본  새로운 국면은 1900년 오렐 스타인(Aurel Stein)이 동-투르케스탄 - 현재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 에서 고대유적 발굴 탐사를 하던 중 단단 윌릭(Dandān Uiliq)에 위치한 옛 집터에서 한 사본을 발견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후 1903년 이 사본은 회른레(Hoernle)에 의해 『금강경』 사본으로 확인됐다. 5쪽이 소실되고 부분적으로 많이 훼손된 19쪽의 이 사본을 5세기 말이나 6세기 초에 기록했다고 추정하는, 그리고 내용적인 면에서 볼 때 402년 구마라지와의 한역에 잘 들어맞는다고 이야기하는 파르키터(Pargiter)가 로마 문자로 편집하여 출판하기에 이른다. 사용된 문자에 대한 정보는 없다. 하지만 굽타(Gupta) 문자나 그 변이형으로 기록했을 이 사본은 뮬러본의 2장 1/4 지점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앞서 소개한 경배 문구는 확인할 수 없다.  

길기트의 범본  이로부터 30년이 지난 1931년 파키스탄의 길기트(Gilgit)에서 북쪽으로 약 5km 떨어진 나우푸르(Naupur) 인근 한 건물터에서 대승 경전들이 발견됐다. 그 가운데 하나가 『금강경』 범본이라고 한다. 기록 연대가 6세기나 7세기에 소급되고, 굽타 문자의 변이형으로 쓰여 있다는 길기트본은 7쪽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는 대략 뮬러본의 후반부 - 17장에서 32장까지 - 의 2/3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이 사본은 1956년 차크라와르티(Chakravarti)에 의해 로마 문자로 출간됐다. 이 변환본은 1959년 더트(Dutt)에 의해 빠진 부분들이 뮬러본에서 보충된 후 나가리(Nāgarī) 문자로 된 하나의 완성본으로 탈바꿈한다. 그러나 30년 뒤인 1989년 쇼펜(Schopen)은 앞서 편집된 두 개의 사본을 길기트본에 비추어 면밀하게 검토하고, 편집본들에서 드러나는 문자 변환의 오류 등을 교정하여 색다르면서도 신뢰도가 높은 편집본 4을 내놓는다.

사진 3 바미얀에서 출토된 샤라다 문자 계열로 기록된 범본. 

바미얀의 범본  하지만 당시 길기트의 범본이 『금강경』의 후반부만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아쉬움과 동시에 전반부에 대한 궁금함은 클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러한 가운데 2000년대에 들어서 드디어 뮬러본의 1장에서 16장에 해당하는 전반부의 범본이 발견된다. 그런데 발견 장소는 뜻밖이었다. 이미 찾았지만 해독되지 않아 번호로만 올려져 있던 스코옌 컬렉션(Schøyen Collection)의 MS 2385이었다. 『약사여래-경(bhaiṣajyaguru=sūtra)』에 바로 이어 나오는 『금강경』 전반부 텍스트는 서지 정보 5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중앙부에 위치한 국제적 교역의 도시 바미얀(Bamiyan)에서 찾았다(사진 3). 사용한 문자는 샤라다(Śāradā) 계열로 알려져 있으며, 기록 연대는 6세기라고 한다. 이 범본에서 표현되는 앞서 예시한 경배 문구는 뮬러 계열의 편집본들과 달리 “공양을 받을만하고 올바르고 완전하게 깨달으신 석가모니여래에게 경배”를 뜻하는 “namo śākyamunayes tathāgatāyārhate samyaksaṁbuddhāya”로 나타난다. 
가장 오래된 산스크리트본들로 인정받는 쇼펜의 길기트본과 스코엔의 바미얀본은 완전한 하나의 『금강경』을 형성한다는 점에서 뮬러본보다 더 큰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범본들에서도 여전히 오류나 누락된 부분들이 눈에 띄는데, 이러한 사항들의 교정 및 수정, 복원은 해리슨&와타나베 2에서 볼 수 있다. 현재 필자는 이상의 범본 6종을 대상으로 일치와 차이의 정도를 보여주기 위해 문장별 대응 텍스트 DB를 구축했다. 또한 이를 통해 중립적인 한국어역과 영역을 시도했으며, 이러한 필자의 번역을 현존하는 8종의 한역 그리고 뮬러․콘즈․해리슨의 영역본 3종과 내용적으로 비교해보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앞으로 필자에게 남아있는 4회의 연재에서 『금강경』에 관해 이야기해 보려 한다.    

●  다음 어원 여행은 범본 『금강경』의 경명과 법 등에 관한 내용이다.

 

4  Schopen, Gregory (1989) "The Manuscript of the Vajracchedikā Found at Gilgit": in Studies in the Literature of the Great Vehicle: Three Mahāyāna Buddhist Texts, ed. by L. O. Gómez and J. A. Silk, Ann Arbor, pp. 89-139.
5  https://www.schoyencollection.com/22-buddhism-collection/22-3-mahayana-sutras/bhaisaiyagur-vajracchedika-ms-2385

 

전순환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대학원 졸업. 독일 레겐스부르크 대학교 인도유럽어학과에서 역사비교언어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9년부터 시작된 한국연구재단 지원 하에 범본 불전(반야부)을 대상으로 언어자료 DB를 구축하고 있으며, 서울대 언어학과와 연세대 HK 문자연구사업단 문자아카데미 강사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 『팔천송반야경』(불광출판사), 『불경으로 이해하는 산스크리트-반야바라밀다심경』(지식과 교양), 『불경으로 이해하는 산스크리트-신묘장구대다라니경』(한국문화사)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