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조력자와 방해자 사이의 거리는 멀지 않다
상태바
[붓다의 신화] 조력자와 방해자 사이의 거리는 멀지 않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7.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웅과 조력자

2019년 9월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청년 싯다르타의 모험과 고뇌를 그린 <뮤지컬 싯다르타(Musical The Life of Siddhartha)>를 공연했다. 뮤지컬에서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인물은 뜻밖에도 마부 찬나였다. 그도 그럴 것이 청년 싯다르타가 출가를 결심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된 사대문 밖 여행 동행자가 찬나였고, 출가하기 위해 성을 나설 때 동행자 역시 찬나였기 때문이다. 궁궐에 사는 사람들이 모두 아쉬워한 싯다르타와 이별 여행을 함께한 이로서, 또한 싯다르타와 가장 가까운 사이였던 사람으로서 찬나는 싯다르타의 출가에 대한 증언자였던 것이다.

찬나 외에 또 한 명의 인물이 싯다르타의 출가 여행에 등장하는데, 그가 바로 마가다국의 빔비사라 왕이다. 그는 최초의 정사(精舍)를 붓다에게 보시하는 등 붓다와 승가의 최고 조력자였다. 

신화 속 영웅들은 모험의 길에서 조력자 또는 조언자를 만나게 된다. 붓다의 생애가 영웅 일대기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붓다야말로 인류 역사상 최고의 영웅이란 면에서 붓다의 생애도 영웅 일대기와 겹치는 부분이 많다.

영웅들은 집단이 요구하거나 스스로 세운 위대한 과업을 완수하기 위해 힘을 축적해가는 과정에서 조력자 또는 조언자를 만나게 된다. 그 조력자(조언자)는 결정적인 순간에 영웅을 진정한 영웅으로 만들어주고 위기가 닥칠 때 중요한 역할을 해준다. 

빔비사라 왕은 영웅의 조력자라고 하기엔 너무 약한 조력자였다. 붓다는 조력자가 없으면 크게 힘을 쓰지 못하는 다른 영웅들에 비해 조력자 없이도 이미 위대한 영웅이었다. 또한 붓다에게는 그런 조력자들에 비해 너무나도 강력한 조력자군인 천신(天神)들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빔비사라 왕은 싯다르타가 출가의 길을 떠난 후 얼마 되지 않아 만난 출가자가 아닌 재가자인 데다 천신이 아닌 인간 조력자라는 점에서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

 

| 빔비사라 왕을 만나다

라자가하에 들어간 싯다르타는 판다와 산에 거처를 정하고 탁발을 하기 위해 시내로 나섰다. 라자가하 사람들에게 단정하고도 특이한 싯다르타의 모습은 참으로 거룩해 보였다. 사람들은 말했다.

“저분은 필시 세 눈을 가진 대자재천(大自在天)의 화신일 것이다.”1

싯다르타를 만나는 사람마다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면서 ‘저 수행자는 사람이 아니라 천신일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당시 마가다국의 젊은 국왕 빔비사라는 궁전 옥상에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싯다르타를 봤다. 빔비사라는 신하들에게 말했다.

“저 사문을 보아라. 멋지고 장엄하고 수려한 모습으로 사람들에 둘러싸여서도 당당하게 앞만 보고 가고 있구나. 저 사람은 필시 비천한 가문 출신이 아닐 것이다. 여봐라, 저 사람의 뒤를 따라가서 어디로 가는지 잘 살펴보아라.”

왕의 명을 받은 신하들은 싯다르타의 뒤를 따라갔다. 싯다르타는 흐트러지지 않은 자세로 탁발을 마치고 시가지를 벗어나 판다와 산으로 올라갔다. 싯다르타가 그곳에 자리 잡는 것을 보고 신하들은 궁궐로 돌아와 왕에게 보고했다.

“전하, 그 사문은 판다와 산의 동쪽에 있는 한 동굴 속에서 호랑이처럼, 황소처럼, 그리고 사자처럼 앉아 있습니다.”

이 말을 들은 빔비사라 왕은 장엄한 수레를 타고 판다와 산으로 갔다. 왕은 수레로 올라갈 수 있는 데까지 오른 다음 수레에서 내려 그에게 걸어서 갔다. 그리고는 파격적인 제안을 한다.

“사문이여, 그대는 아직 젊음으로 충만해 있습니다. 이제 막 인생의 문에 들어선 젊은이여, 당신의 용모로 보아 그대는 필시 고귀한 왕족 출신임이 틀림없구려. 내가 그대에게 마가다국 군대의 총사령관직을 주겠소. 또한 많은 재물을 주겠소.”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이런 제안을 하는 것은 얼른 납득되지 않는다. 그래선지 『불본행집경』에서는 빔비사라 왕이 이미 싯다르타가 누구인지 알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빔비사라 왕이 대신들에게 저 사문이 도대체 누구인지 묻자 “비사문 호세천왕입니다”, “일천자입니다”, “월천자입니다”, “대자재천왕입니다”, “범천왕입니다” 등 여러 대답이 쏟아져나오다가 마침내 정답이 나온다.

“대왕이여, 굽어살피소서. 여기서 멀지 않은 십유순 안팎 바로 북쪽 설산 밑에 한 종성이 있으니 석가족이라 합니다. 석가족의 나라를 가비라성이라 부릅니다. 그 나라의 정반왕이 아들을 낳았으니, 이름을 실달다(싯다르타)라 하옵고 석가족에서 났으므로 성은 구담(고타마)이라 하옵니다. 왕자가 태어나자마자 예언가에게 미래를 점쳤더니, 예언가가 그 왕자는 출가하면 반드시 붓다가 될 것이요, 출가하지 않으면 전륜성왕이 되어 사천하의 왕이 될 것이라고 했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가 출가하여 사문이 되었다 하옵니다.”

빔비사라 왕은 행차하여 싯다르타와 만나 출가 전 신분을 확인한 후 말한다.

“어지신 사문이여, 내 이제 당신을 보니 참으로 기쁩니다. 당신은 지금 한창 젊은 나이로 단정하기 비길 데 없고 신체가 미묘하여 환락하고 즐기기 좋은 때입니다. 지금 무엇 때문에 이런 뜻을 내어 사문의 행을 지으며 왕실을 떠나 공산에 홀로 앉았습니까? 또 당신의 상호에는 붉은 전단향을 바르는 것이 합당하고 가사를 입을 것이 아니며 당신의 두 손은 세간을 다스리고 가르칠 것이며 백 가지 맛이 앞에 차 있어 때를 따라 마시고 먹을 수 있을 텐데 어찌 발우를 들고 남에게 밥을 비십니까?”

이어서 빔비사라 왕은 더욱 파격적인 제안을 한다.

“만약 당신이 나를 돕는다면 나는 당신에게 나라의 절반을 나누어 다스리게 하겠사오니 내 경계에 있으면서 나의 왕위를 받으소서. 세월이 지나 당신의 아버지가 늙고 쇠하거든 본국의 왕위를 받으소서. 그러기 전 당신이 나를 사랑하고 나를 어여삐 여기시거든 나의 왕위를 받아 우리나라에 머무소서. 우리나라가 좁다고 여기신다면 나와 신하들은 다른 나라를 개척하여 넓히고 당신과 함께 다스리겠나이다.”

싯다르타는 왕에게 자신은 결코 권력과 부귀영화를 탐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면서 마지막에 이렇게 말했다.

“저 사천하에 일체가 풍족하여 모자람이 없는 것도 버리고 전에 가졌던 칠보도 버리고 출가한 내가 어찌 다시 왕위를 부러워하겠습니까. 마치 사가왕용의 과보와 같이 큰 바닷물을 얻어 궁전으로 삼았거늘 어찌 또 소 발자국에 고인 물을 탐내겠습니다.”

빔비사라 왕이 물었다.

“사문이시여, 그렇다면 당신은 무엇을 구하고자 하십니까?”

싯다르타가 대답했다.

“대왕이시여, 내가 지금 구하는 것은 오직 위없이 높고 바른 진리를 깨닫는 것입니다. 진리를 얻고 나면 마땅히 위없는 법의 바퀴를 굴리고자 합니다.”

그러자 빔비사라 왕은 사문 싯다르타에게 다짐했다.

“사문이시여, 내 소견에는 당신이 용맹한 마음으로 정진하여 결정코 위없이 높고 바른 진리를 깨달을 것이라 믿습니다. 분명히 위없는 법의 바퀴를 굴리실 것입니다. 나는 오늘부터 당신을 섬겨 받들겠나이다. 내 이제 청하노니, 매일 나의 궁에 오셔서 나를 보소서. 당신이 필요한 것을 내가 공양하여 모자람이 없게 하겠나이다.”

“대왕이시여, 나는 오래지 않아 이곳을 떠나 다른 곳으로 옮기게 될 것이오.”

“사문이시여, 섭섭하지만 당신을 놓아드릴 수밖에 없군요. 원하옵건대 당신이 위없는 깨달음을 이루면 내가 당신의 제자가 되는 것을 허락하소서.”

“대왕이시여, 대왕께서 서원하신 대로 이루어지이다.”

빔비사라 왕은 참회했다.

“나의 무지로 대성인을 어지럽혔나이다. 너그러이 헤아려 이 죄를 멸해주소서.”

“대왕의 진정한 참회를 받겠습니다. 부디 왕이시여, 안락하고 병없고 번뇌없고 몸을 삼가고 방일하지 말며 항상 선법을 행하고 법 아님을 버리소서. 만약 이렇게 하면 왕은 편안함을 얻고 길하고 이익됨을 얻으실 것입니다.”

 

죽림정사의 대나무. 사진. 동명 스님
죽림정사 정원. 사진. 동명 스님

| 조력자와 방해자 사이

이렇게 맺은 인연이 싯다르타가 붓다가 된 이후에는 더욱 돈독하게 이어지고, 빔비사라 왕은 최초의 정사인 죽림정사를 보시하는 등 최고 조력자가 된다. 이런 최고 조력자를 <뮤지컬 싯다르타>는 왜 최고의 방해자인 마라와 같은 궤에 놓았을까? 빔비사라 왕이 사문 싯다르타를 만나 세속적인 욕망의 세계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던 것을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간다. 왕위를 포기하고 출가한 몸이건만 빔비사라 왕은 큰 나라의 왕이 되어 ‘인간의 도리’를 다하라고 강하게 웅변하고 유혹했기 때문이다. 

뮤지컬은 왕자 시절의 조력자 찬나와 출가 후 만난 조력자 빔비사라를 지독한 방해자 마라 빠삐만과 같은 궤에 두었다. 찬나가 “왕자님은 진리를 찾아서 길을 떠나시지만, 남아 있는 저희들은 어찌합니까?”라고 인정(人情)에 호소하면서 싯다르타의 길을 방해하였고, 빔비사라 왕은 전륜성왕이 되어 부귀영화를 누리라는 욕망을 부추기며 붓다의 길을 가는 싯다르타를 방해했다. 찬나는 조력자가 곧 방해자일 수 있음을 말해주며, 빔비사라의 사례는 방해자가 한 생각 돌이키면 조력자가 될 수도 있다는 아이러니한 진실을 말해준다.

그러고 보면 조력자와 방해자 사이의 거리는 멀지 않다. 한 생각 돌이키면 어리석음을 벗어던지고 지혜로워질 수 있듯이, 방해자도 한 생각 돌이키면 조력자가 될 수 있다. 나를 믿고 따르는 조력자가 때로는 인정에 호소해 나의 길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조력자도 한편으로는 방해자일 수 있다. 만약 조력자가 곧 방해자이기도 하다는 것을 알고 잘 조율하거나, 방해자로 하여금 한 생각 돌이켜 조력자가 되도록 할 수 있다면, 그는 영웅의 자질을 충분히 갖고 있는 셈이다.

 

1 『불본행집경』 권23(T3, 758b29-c1): “此是三目大自在天, 來至於此.” 초기 경전에는 쉬바 신(대자재천)이 잘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쉬바를 거론하는 문헌은 확실히 후대의 것이다.

 

글. 동명 스님

동명 스님
1989년 계간 『문학과사회』를 통해 등단, 1994년 제13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인으로 20여 년 활동하다가 지난 2010년 지홍 스님을 은사로 해인사에 출가하여 사미계를 받았고, 2015년 중앙승가대를 졸업한 후 구족계를 받았다. 현재 동국대 대학원 선학과에서 공부하면서 북한산 중흥사에서 살고 있다. 출가 전 펴낸 책으로 시집 『해가 지지 않는 쟁기질』, 『미리 이별을 노래하다』, 『나무 물고기』, 『고시원은 괜찮아요』, 『벼랑 위의 사랑』, 산문 『인도신화기행』, 『나는 인도에서 붓다를 만났다』 등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