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집방랑기] 충남 논산 관촉사
상태바
[절집방랑기] 충남 논산 관촉사
  • 이광이
  • 승인 2017.09.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륵이시여 56억 년 뒤가 아니라, 어서 오시어 천지를 개벽하소서”
사진. 최배문

황산벌은 백제가 두 번 멸망한 곳이다. 한 번은 계백의 백제가, 또 한 번은 견훤의 후백제가 최후의 격전을 벌이며 역사 속으로 사라진 땅. 백성들은 백제의 유민이었다가, 신라의 식민이었다가, 후백제의 난민이었다가, 이제 고려의 국민이 되어야 한다. 고작 삼백여 년 사이에 도대체 나라가 몇 번 바뀌고 임금은 또 누구인가! 장정들은 전장에서 다 죽어나가고, 농사지어봤자 입에 풀칠하기도 힘든, 늙은이와 아녀자와 어린 것들의 절망의 땅. 그래도 살아야 하는 것이 삶이다. 비루하게 연명하는 그 속에서도 장구한 뿌리는 백제였고, 삶을 지탱하는 한줄기의 빛이 있었으니, 그것이 미륵이다.

어느 봄날 반야산에서 한 여인이 나물을 뜯고 있는데 어디선가 아이 우는 소리가 들린다. 그곳에 가보니 갑자기 거대한 바위가 솟아 올라왔다. 이를 관에 알렸더니, 조정에서 기이하게 여겼다. 논의를 거듭한 끝에 “큰 부처를 조성하라고 하늘에서 내려준 길조”라 결론짓고, 금강산 혜명 대사를 불러 석불을 짓기 시작했다고 한다. 광종 19년, 968년의 일이다.(관촉사 사적기) 후백제의 멸망(935)으로부터 불과 32년 지났을 때다. 망국의 설움과 울분이 채 가시지 않았을 것이고, 고려에 대한 충忠이 싹트기에는 아직 짧은 세월이다. 그들에게 저항의식을 약화시키면서 고려 국민으로 일체감을 갖고 복속시키기에 이만한 대역사도 없었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