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밥·몸·마음 : 부처님과 고승들의 식사법

[특집] 밥·몸·마음

밥·몸·마음. 불자가 건강하기 위해서는 이 세 가지를 잘 다스려야 합니다. 부처님께서는 불자들의 건강을 크게 신경 쓰셨습니다. 마음 수행과 몸의 건강을 함께 챙겨야 한다고 강조하셨습니다. 부처님처럼 자기를 바로 보고 건강을 살피며 살면 몸도 튼튼해지고 마음도 단단해집니다. 불자가 건강하게 사는 법, 불교에서는 어떤 방법을 전하고 있을까요? 우리 불자들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하면 될까요? 부처님 가르침을 바탕으로 건강법을 행하는 사람들을 찾아갑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건강 비법, 건강한 불자가 되는 법을 소개합니다.

01 경전에 나타난 부처님의 건강법  / 이미령
02 부처님과 고승들의 식사법 / 유윤정
03 몸을 살피며 세상을 향해 한 발짝 내밀다 / 김우진
04 달리는 것과 선은 같은 맛이다 / 김우진
05 명상은 마음과 몸의 건강으로 연결된다 / 유윤정

부처님은 하루에 한 번 식사하셨다. 한 끼를 식사하시면서도 너무 모자라지도, 과하지도 않게 음식을 드셨다. 스승은 금식도 과식도 모두 경계했다. 제자들에게도 공양 받은 음식이 너무 많을 때는 남겨도 상관없다고 가르치셨다. 다만 남긴 음식은 모두 버려야 했다. 다음날까지 남겨두어서는 안 됐다. 음식을 저장했다가 다음날 또 먹게 되면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받아 두고두고 먹으려는 습성이 생기고, 자연스레 음식물에 대해 집착하는 마음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한 부처님은 과식은 피곤함, 졸음, 괴로움, 게으름, 일찍 늙음(早老)을 만들고 또한 탐, 진, 치와 혼침昏沈, 수면睡眠을 일으킨다고 말씀하셨다. 부처님께서는 이 몸을 존속시키고 유지하기 위해서, 불편함을 끝내기 위해서, 성스러운 삶에 보탬이 되기 위하여, 신체를 보전하기 위한 약으로 삼아 한 끼 공양을 취하셨다. 공양을 마친 부처님은 나무 그늘에 앉아 소화를 시키며 고요히 선정에 드셨다.

 

유윤정  vac9136@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 2019-03-29 17:34:03

    저도 1일1식하고싶은데 역시 사회활동에서는 무리가 따름.... 에너지만 괜찮다면 하고싶은데....배고프고 에너지가 없으니 하루종일 괴로와서 아무것도 못하겠음 그래서 하루 아침 점식 두끼만 먹음   삭제

    • 현실불교 2017-06-22 15:12:21

      하지만 현실불교는 많이들 과식하죠
      한국불교 권승들도 음주육식은 기본
      태국불교도 신도들이 주는 탁발음식 먹어서
      비만에 성인병으로 고생하는 스님들 많음   삭제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