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부탄 4 완디포드랑의 불심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부탄 4 완디포드랑의 불심
  • 관리자
  • 승인 2007.1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청정불심의 나라 부탄④

팀부계곡을 떠나기 전에 아쉬움을 채우기 위해 서 팀부계곡을 다시 거슬러 올라갔다. 비포장도로의 난코스를 거슬러 올라가면 길이 끝나는 곳 좌측, 까마득한 산 위에 체리공파(Cheri Gonpa)라는 작은 사원이 미끌어 떨어질 듯이 버티고 있다. 그 밑 계곡 쪽으로는 산사태가 나서 경사면이 뭉그러지고 있다. 오솔길을 따라서 스님들이 먹을 물과 양식을 등에 지고 나르는 모습이 보인다.

고행하는 스님들의 위풍은 자신감에 차 있었다. 되돌아서면 좌측 산꼭대기에는 탱고공파(Tango Gonpa)가 역시 까마득한 절벽에 매달리듯이 웅거하고 있다. 이 사원도 반나절이 걸려야 오를 수 있다. 거의 그 계곡을 내려오면 우측 언덕에 승려학교가 있다. Dechen Phodrang Monestery School 이라 하는데 마침 여름방학이어서 많은 젊은 수도승들이 보따리를 들고 걷거나 버스로 귀가하고 있었고 몇몇은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고 있었다. 귀가하는 어린 승려들은 기쁨에 넘쳐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