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짓으로 터뜨리는 관음보살의 ‘소리’
상태바
몸짓으로 터뜨리는 관음보살의 ‘소리’
  • 조혜영
  • 승인 2020.11.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초대석 | 수어통역사 김철환
수어통역사 김철환.

어느 영화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만약 이 세상에 신이 있다면, 우리 ‘안’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이’에 존재한다고 믿어.” 

영화 속 주인공의 말처럼 사람과 사람 사이에 진리가 존재한다면, 그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부처님과 가섭존자처럼 이심전심으로 연결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깨달은 자의 보이지 않는 언어일 뿐. 우리에겐 눈에 보이는 언어가 필요하다. 

최근 TV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볼 때마다 눈에 들어오는 장면이 있다. 발표자 옆에서 수어로 내용을 전달하는 수어통역사다. 세상과 농인들 사이를 수어로 연결해주는 김철환 수어통역사를 만났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