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편집실] 2020년 10월호
상태바
[불광편집실] 2020년 10월호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9.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든 이들의 못다한 이야기

수고

“수고가 많습니다.” 점잖은 노신사의 목소리. 월간 「불광」이라는 인사를 건네자마자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 격려였다. 노신사는 부득이하게 불참한 1회만 빼고 11회까지 결석 없이 개근한 70대 불자였다. 정중하게 몇몇 질문을 했지만,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 그러자 “미안합니다. 불광 관계자 여러분들 정말 수고가 많습니다. 늘 관심 있게 보고 있습니다”라는 말로 통화를 마무리했다. 계속되는 인터뷰 전화, 하나 같이 “고생한다”는 말씀을 빼놓지 않았다. 다가오는 마감과 취재 압박이 눈 녹듯 사라졌다. 통화를 끝내고 나니 ‘부처님이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의 사이드미러에 적힌 문구를 살짝 바꿔 쓴 글로 끝냈던 기사가 떠올랐다.

“부처님은 실제로 보이는 것보다 가깝게 있습니다.” 최호승 편집장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