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수행자는 안주(安住)하지 않는다
상태바
[붓다의 신화] 수행자는 안주(安住)하지 않는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5.2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샬리의 불교 유적지 콜후아(Kolhua). 이곳에 중각강당(重閣講堂)이 있었다고 하며 아난다스투파와 아쇼카 석주, 원숭이가 부처님께 꿀을 공양한 것을 기념하여 만들어진 연못 등이 있다. 사진. 동명 스님
 

| 광활한 벌판에서, 어디로 갈 것인가?

왕자의 신분을 버린 싯다르타에게 광활한 벌판이 펼쳐졌다. 어디로 갈 것인가? 안락해지기 위해 출가한 것은 아니지만, 막상 갈 곳이 분명치 않은 여행은 막막하기 그지없었다. 가도 가도 세상은 그저 길이었다.

세상의 보통 사람에게 길은 집으로 가기 위한 통로에 해당한다. 생각해보자. 직장인들은 아침에 집을 나와 기나긴 길을 지나 직장에 간다. 열심히 일하고 나서 퇴근 시간이 되면 직장을 나서서 또 길을 지나 집으로 돌아온다. 여행을 떠나도 마지막 목적지는 집이다. 길의 종착지가 집이건만 출가자에게는 돌아갈 집이 없다. 오늘날처럼 어엿하게 승가(僧伽)가 형성되어 세상에 수많은 절이 있는 시대에는 절이라는 또 다른 집이 있는 셈이지만, 출가 직후 싯다르타에게 길은 그저 허허벌판으로 이어져 있을 뿐이었다.

와타나베 쇼코(渡邊照宏)는 출가사문 싯다르타가 아노마강을 지나 마이네야에서 동쪽에 있는 쿠쉬나가라로 간 다음, 그 근처에서 동남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지금의 간다크강과 갠지스강 주류의 샛길을 따라 바이샬리로 갔다고 말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