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림(Do Dream), 트렌드를 디자인하라] “아직도 명상을 모르시나요?”
상태바
[두드림(Do Dream), 트렌드를 디자인하라] “아직도 명상을 모르시나요?”
  • 최호승
  • 승인 2020.02.2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듯 다르다. 다른 듯 같다. 한 명은 스님이고 한 명은 재가자다. 둘 다 명상이 키워드다. 인류에게 명상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고 강조한다. 시대적 고민과 트렌드 무게중심도 몸에서 마음으로 옮겨졌다고 진단한다. 삶의 방향성도 고통 소멸보다 행복추구다.

스님은 명상심리상담가이고, 재가자는 좀 더 솔직히 말하자면 사업가다. 스님은 학문적이고 이론적인 체계 안에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으로 행복의 조건을 알리고 충족시켜나가고 있다. 재가자는 모바일과 TV라는 디지털 세계 안에서 명상 대중화를 꿈꾸며 행복의 조건을 전하고 있다. 김병전 무진어소시에이츠 대표와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장 서광 스님을 따로 만나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방법과 명상의 방향을 물었다.

손바닥 위, TV에서 만나는 명상

명상. 두 글자를 떠올리면 좌복과 의자, 눈감고 양반다리로 앉은 사람을 떠올린다. 실제 여러 수행센터 풍경이 그렇다. 인공지능이 소비 패턴 빅데이터를 분석해 출산 앞둔 임산부에게 출산용 품을 제안하는 시대. 이제 명상도 손바닥 위 스마 트폰, TV에서 만나게 됐다.

국내에서는 무진어소시에이츠가 개발한 ‘마음챙김’ 앱이 선두주자격이다. 명상 콘텐츠 플랫 폼을 제공 중인 이 회사는 맞춤형 콘텐츠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어린이 영어명상과 청소년 마음챙김에 이어 임산부를 위한 명상, 직장인을 위한 요가명상, 지식 및 생산직 근로자 명상, 허밍 음악명상, 국악명상 등 다양하고 새로운 콘텐츠를 탑재할 예정이다.
무진어소시에이츠라는 이름에 ‘불명 (佛名) ’이 사용된 사실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김병전 대표 가 KAIST 명상과학연구소장이자 서울 상도선원 회주인 미산 스님에게 처음 받은 불명 ‘무진 (無 盡) ’을 붙여 명명했다. 그는 더 많은 사람들이 명상을 경험하게 만들고 싶다.
“20~30대에게 명상은 스마트폰 안에 있어 요. 앱으로도 충분히 명상이 가능합니다.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연결한 명상 콘텐 츠가 가능하다면 인류 정신문화를 리드할 힘도 생길 수 있습니다.”

허튼소리가 아니었다. 김병전 대표는 10여년 전부터 꾸준히 하트스마일명상 등을 실참하고앱 개발에 나섰다. 검증된 이론과 스승, 프로그램은 명상 플랫폼이 갖춰야 할 기본이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명상에 관심을 둔 건 아니다. 리더십 컨설팅 등을 주 업무로 직장생활 하다 회사를 관뒀 다. 미산 스님과 상의하고 고민한 끝에 기업에 명상을 보급하겠다는 원력을 세웠다. 아내는 “명상으로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명상이 밥 먹여준다?
기업가치 1조원 시대

김병전 대표는 명상이 돈을 떠나 시대적인 콘텐츠라는 판단이 확고했다. 2016년 회사를 차리고 기업과 소통하고자 작은 규모 앱 개발을 고민했 다. 당시 기업에서 명상은 달가운 존재가 아니었 다.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야 하는 데 명상은 시간낭비라는 오해 (?) 였다. 그래서 음원 콘텐츠라도 제공하고자 기업전용 명상 앱 개발에 착수했 다. 예상과 달리 볼륨이 커졌다. 명상 전문가들이 대중화 취지에 공감하면서 특별한 조건 없이 앱에 참여했다. 출시하니 명상을 원하는 시대적 열망은 더 커져 있었다. 선 (禪) 을 접목한 직관적 디자인과 운영체제로 주목받는 IT 기기를 선보인 애플이 먼저 무진어소시에이츠에 연락을 해왔 다. ‘오늘의 앱’에 ‘마음챙김’ 앱을 소개했다. KT 가 손을 내밀었고, 이어 경쟁사인 SK도 가만있지 않았다. 김병전 대표가 검증된 다양한 명상 콘텐 츠를 종교색 빼고 제공한 영향이 크다.

김병전 대표는 인공지능, TV와 결합을 시도 했다. 2018년 11월 KT와 제휴해 인공지능 명상
(KT 기가지니 명상) 서비스를, 2019년에는 SK브로드 밴드와 손잡고 IPTV 기반 ‘마음챙김 명상’을 선보였다. 지난 1월엔 네이버에서도 무진어소시에 이츠를 주목했다. ‘NAVER-KTB 오디오콘텐츠 전문투자조합 (오디오콘텐츠 펀드) ’으로부터 투자를 유치 받았다. 시각 콘텐츠에 피로를 느낀 현대인들이 오디오 중심 명상에 주목하리라는 예상에 따른 플랫폼 확장이었다. 최근 ‘사용자별 맞춤형 명상 콘텐츠 추천’이 가능한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 앱에 장착하기도 했다. “뿌리는 불교이지만 명상은 더 넓은 외연을 갖게 됐죠. 전 세계적인 대중성을 확보한 겁니다. 수익은 부수적 효과이지만, 이미 시장은 커졌어 요.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명상앱 ‘캄 (Calm) ’과 ‘헤드스페이스 (Headspace) ’는 지난해 기업가치 1조원을 달성했습니다.”

서광 스님,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장
서광 스님,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장

밥 먹듯 명상해야 마음 건강

사실 김병전 대표 시선은 돈보다 명상을 해야하는 이유, 그 본질에 향해 있다. 명상이 자칫 잠깐의 치유나 위안에 그쳐선 안 된다는 생각이다.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영화나 수다, 음주, 게임 등으로 잠깐 잊는 심리적 회피 같은 명상이 되어선안 된다고 단언한다. 스스로 명상을 게을리하지 않는 이유다. 꾸준히 MSC (Mindful-Self Compassion, 마음챙김 자기연민) 과정을 듣고, 운전할 때나 식사할때 그 순간에 집중하려고 노력한다. 형편이 어려운 이를 지나칠 때 조금이나마 행복해지길 바라는 연민과 축원을 보낸다. 가족부양을 걱정하던 아내도 달라졌다.

“예전보다 돈은 많이 못 벌지만 지금 당신 참 행복해 보여.”

“100세 시대입니다.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운동, 몸을 고치는 의료, 맛있고 건강한 먹거리등 우리는 수명을 오래 유지하는 기술을 갖췄습 니다. 그런데 우리는 당신은 행복한가요? 사망률 1위가 암이 아니라 우울증, 바로 마음의 병이 될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봤습니다. 이제 명상은 필수입니다.”

김병전, 무진어소시에이츠 대표
김병전, 무진어소시에이츠 대표

왜 명상인가? 부처 중심에서 중생 중심으로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장 서광 스님 견해도 마찬가지다. 아니 좀 더 솔직해지자. 스님은 불교보다 명상이 부처 중심에서 중생 중심으로 빠르게 방향을 틀었다고 했다. 부처님 근본 가르침인 요익중생 (饒益衆生) , 이고득락 (離苦得樂) , 자리이타 (自 利利他) 모두가 다양한 명상 프로그램으로 구현되고 있다고 했다. 스님은 “명상이 시대와 교감하면서 진화하고 있다”라고 강조한다.

“마음챙김에서 연민으로 명상의 무게축이 이동하고 있어요. 물론 마음챙김과 연민은 동전의 양면 같아서 서로 보완적이지요. 고통 해소보 다는 행복추구로 삶의 가치가 변하면서 명상이 지향하는 지점도 달라졌습니다. 명상이 자기 자신과 주변을 어떻게 행복하게 만드느냐. 이게 핵심이죠.”

서광 스님은 이화여대서 심리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출가 후엔 보스턴대학 (Boston University) 에서 종교심리학 석사학위 (2002) 를, 소피아대학 (Sofia University) 에서 심리학 박사학위 (자아초월 심리학 전공.
2008) 를 취득했다. 스님의 유학 시절이던 2004 년 전후, 기능성 자기공명 영상 (FMR I. Functional Magnetic Resonance Imaging) 이라 불리는 뇌사진 촬영 기술은 명상이 뇌 영역을 활성화시켰다는 점을 입증했다. 명상이 뇌과학으로 입증되고 심리학과 정신의료와 융합되는 현상을 스님은 누구보다 빨리 접했으리라. 박사학위 논문 심사위원이던 크리스토퍼 거머 박사가 고안한 MSC 과정 첫번째 지도자 양성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2013년 이었다.
1년 뒤 스님은 한국에 새로운 명상을 알렸다.

MSC는 마음챙김과 자기연민을 축으로 뇌과학, 심리치료, 정신치료, 불교수행 영역을 아우른 명상이었다. 6개월마다 업데이트되면서 진화도 한다. 지도자 과정까지 친절한 교육 방법과 지도자를 능가하는 교본 등 체계적인 시스템이 굉장히 유용했다고 스님은 말했다. 서광 스님은 2014년 크리스토퍼 거머 박사와 함께 국내에 처음 MSC 를 소개했고,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을 한국본부로 지정했다. 

마음챙김 자기연민으로 명상공동체 지도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은 2016년부터 MSC 국내 지도자를 배출, 150여 명의 지도자 그룹을 양성했다. 수행경력이 있어야 한다는 철저한 원칙과 시스템으로 2년에 한 번씩 지도자가 나온 다. 불교 콘텐츠로 만든 프로그램이지만 종교적 용어나 분위기가 없어 타종교인들도 거부감 없이 참여한다고.

뿐만 아니다. 서광 스님은 MSC보다 먼저 유식 심리학을 응용해 개발한 자아초월 (Non - dual Therapy, 진아眞我 만나기) , 직접 고안한 RHM (Recovering Human Mind, 인간정신 회복/강화) 등 세 가지 프로그램 으로 명상공동체를 일궜다. 불교적 수행이 기반인 자아초월은 깊이를 더하고, 기법이 세련된 MSC는 폭을 넓힌다. 서로 보완적이라는 얘기다.
한 번이라도 이 프로그램들을 들어본 사람 에게 발송되는 문자만 2000여 통. 다음카페 (cafe.
daum.net/IKBP) 회원도 1800여 명이 훌쩍 넘는다.
서광 스님과 함께하는 명상공동체다.

순간순간 지옥·천상 윤회하는 마음 다스리기

그런데 RHM은? 이게 상당히 흥미롭다. 육도윤회 (六道輪廻) 에서 착안했다. 몸이 죽으면 전생 이생 내생을 윤회한다는 통념을 깼다. 미국 내 서양 최초 정식 인가 불교대학 나로파대학을 설립한 쵸감 트룽파 린포체와 불교명상 심리치료로 자기치유 의 힘을 언급한 정신과의사 마크 엡스타인이 단초 였다. 그들은 심리적인 육도를 언급했다. 스님 역시 “마음도 지금 여기서 육도윤회한다”라고 했다.

6개 정신세계를 찰나마다 오간다는 얘기다.
연애감정에 빗대면 이해가 빠르다. 헤어진 뒤 분노에 빠지면 지옥, 과거 육체적 관계를 떠올리면서 충동에 휩싸이면 축생, 다른 사람과 연애하는전 연인을 보고 질투하면서 편집증적 증세를 보이면 아수라, 사랑을 다시 갈망하면 아귀, 사랑했던 당시 감정에 빠져들면서 환희한다면 천상이다. 스님은 눈을 반짝였다. 주목! 스님은 인간 마인드에서만 싯다르타가 나온다고 했다. ‘내가 누구인가’ 자기 정체성을 질문하고 답을 구하는 길에 발을 내디딜 수 있어서다.

행복의 맛은 일상 그리고 좌복 위에 있다

서광 스님은 일상에서도 활용 가능한 명상 팁을 전했다.
“굉장히 화나고 불안할 땐 그 감정이 자신의몸 어느 부위를 아프게 하는지 느껴보세요. 발끝 에서 머리끝까지 아주 빠르게 마음이 스캔할 겁니다. 그 감정이 느껴지는 곳에 손을 가져다 대보 십시오. 손에서 나오는 기운을 느끼세요. 그리고 손으로 그 감정을 부드럽게 만지고 쓰다듬어보 세요. 화나고 불안한 주체가 바로 자기 자신입니 다. 그런 자신에게 위로와 사랑을 보내십시오. 힘든 일이 닥치면 절대로 잊지 마세요. 당신 자신은 누구보다 소중합니다.”

직접 베어 물고 씹어야 진짜 사과 맛을 안다.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은 3월 4일부터 4월 22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30분 서울 대각전 에서 19차 MSC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서광 스님과 함께하는 9기 자아초월 집단 프로그램은 3월 8일부터다. (02-6407-6087)

글.최호승 사진.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