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의학의 눈으로 바라본 명상
상태바
[특집] 의학의 눈으로 바라본 명상
  • 김우진
  • 승인 2019.02.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치료에서 면역질환 치료까지
명상을 치료에 활용하는 분야는 또 있다. 미국 위스콘신-매디슨 대학의 멜리사 로젠크란츠는 2013년 연구에서 마음챙김 명상이 류마티스 관 절염이나 장질환 등 만성 염증질환에도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면역 증강 치료에도 효과가 밝혀졌다. UCLA의 데이비드 크래스웰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 질환인 HIV 진단환자에게 명상치료요법을 사용했을 때 HIV 진행을 둔화시키는 효과를 거두었다고 확인했다.

의학은 건강에 관한 담론이었다. 의학사 연구자들은 의학의 관심이 건강과 질병의 프레임에 있음을 말한다. 정상상태와 병리적 상태의 이분법이야말로 의학의 기본이었다. 하지만, 근대를 지나며 의학은 생명이라는 주제를 다루면서 분과별 전문화의 길을 걷는 과학이 됐다. 생리학과 병리학을 기본으로 다양한 인체의 계통에 대한 연구가 이뤄졌다. 특히 과학혁명 이후의 의학은 형이상학적 태도에서 벗어나 분과학문의 하나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 최근에는 통합의학이라는 이름으로 몸과 마음을 종합적으로 보려는 시도들이 나타나고 있다. 명상에 관심 갖는 의학의 분야가 바로 통합의학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