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윤남진 NGO리서치 소장
상태바
[만남, 인터뷰]윤남진 NGO리서치 소장
  • 김성동
  • 승인 2018.10.01 13: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부처님 법대로 살았는가
사진 : 최배문

전남 곡성 대원정사. 윤남진(53) NGO리서치 소장이 자리한 곳이다. 지난 2017년 5월, 그는 집 파주와 일터인 서울을 오가는 생활을 정리해 이곳에 정착했다. 잠시 머물러 온 것이 아니라, 곡성을 터전으로 미래를 설계하고 있었다. 그의 이름이 ‘현대 한국불교운동사’에 적지 않은 흔적을 남겼기에 그의 귀촌은 불교계에 금방 회자되었다. 몇은 수긍했고, 또 몇은 교계에서 할 일이 많은데 너무 일찍 내려갔다고 했다. 동국대 85학번인 그는 경찰행정학과 재학 시 국가보안법 ‘이적단체 구성’으로 90년 4월에 구속된 후, 93년 4월에 석방됐다. 감옥에서 나와 복학 후 93년 7월에 졸업했다. 당시 국가보안법에 함께 연루된 불교학과 출신들이 있었다. 또 복역 중 그에게 면회 오며 편지와 불교 책을 건네주었던 이가 바로 불교학과 87학번인 지금의 아내 한주영 씨(불교환경연대 사무국장)다. 이런 인연으로 그는 불교학과 출신들과 교류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법안 스님과 일문 스님을 만나 간사 일을 시작한 것도 그때다. 그는 이때부터 불교계 안으로 들어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혜장 2018-10-19 22:18:25
고맙고 또 고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