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무형문화 순례] 천도재薦度齋
상태바
[불교 무형문화 순례] 천도재薦度齋
  • 김성동
  • 승인 2018.08.3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최배문

여든이 넘은 노인의 눈에서 눈물이 나왔다.
손수건을 꺼내 눈을 꾹꾹 눌렀다.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일까. 
과거의 어떤 기억을 꺼냈기에 이토록 눈이 붉어진 것일까.
법주法主는 영가靈駕에게 신구의身口意 삼업三業을 
청정히 하도록 안내하며, 
영가에게 해탈법문을 설한다.   

몸뚱이를 가진자는 그림자가 따르듯이
일생동안 살다보면 죄없다고 말못하리
죄의실체 본래없어 마음따라 생기나니
마음씀이 없어질때 죄업역시 사라지네
죄란생각 없어지고 마음또한 텅비워서
무념처에 도달하면 참회했다 말하리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