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한바탕 굿처럼-‘이별의 공동체’ 리뷰
상태바
예술, 한바탕 굿처럼-‘이별의 공동체’ 리뷰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1.08.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붓다 |
제인 진 카이젠Jane Jin Kaisen
‘이별의 공동체 Community of Parting’ 전시 리뷰
제인 진 카이젠, <이별의 공동체>, 2019, 비디오 스틸.
하얀 한복을 입고 회전하는 작가의 모습과, 원심력에 의해 그의 손을 떠난 드론 카메라가 땅 위에 한 점으로 서 있는 작가를 상공으로부터 찍은 장면.

한국계 덴마크 작가 제인 진 카이젠의 전시가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제주에서 태어나 덴마크로 입양된 작가는 초국가적 입양아라는 개인적 트라우마를 사회, 역사, 정치와 연루된 집단적 트라우마에 대한 논의로 확장한다. 그 과정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질문들과 무속문화에 대한 작가의 독특한 관점을 엿볼 수 있었던 현장에 미리 다녀왔다.

지극히 개인적이면서도 집단적인

제주도에서 태어난 작가는 생후 3개월 때 덴마크로 입양되었다. 2001년, 스물한 살이 되던 해 처음 자신이 태어난 곳을 방문한 작가는 자신의 경험이 결코 개인에 국한된 일이 아님을 깨닫는다. 한국전쟁 이후 해외로 입양된 약 20만 명 이상의 초국적 입양 아동들이 백인 중심사회에서 경험하는 인종 차별과 정체성 혼란, 개인적 고립 등 개별적 불행 이면에는 식민주의와 전쟁, 군국주의, 서구중심주의와 글로벌 정치 역학 등 거대한 역사적 불행이 자리하고 있음에 주목하게 된 것이다.

작가는 4·3 사건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현장 등 제주라는 공간의 역사적 트라우마와 자신의 트라우마를 교차시키는 작업을 해왔다. 그렇게 자신의 정체성과 제주라는 지리적 공간을 다시 보는 작업으로 지극히 개인적인 동시에 지극히 집단적인 서사를 구축하며 작가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