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몽골 3 칭기스칸 자나바자르의 꿈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몽골 3 칭기스칸 자나바자르의 꿈
  • 관리자
  • 승인 2007.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몽골3

번뇌가 크면 깨달음도 크다

10월말이면 벌써 겨울이 시작된다기에 몽골에서는 가장 풍요로운 계절인 지난 9월 몽골 땅을 밟으면서도 일견 아쉬움이 있었다. ‘막막한 몽골의 초원, 끝없는 눈보라를 헤치며 강인한 몽골인의 기상을 느껴보고 싶었기에….’

그런데 마른하늘에 생벼락이라고 했던가. 몽골에는 한국 땅에서 평생 듣지도 보지도 못하는 뜻밖의 재난이 다반사로 일어난다더니, 갑자기 천둥 번개가 치고, 황사 회오리 바람이 부는가 싶더니 온 도시가 뿌옇게 되어 한 치 앞을 바라보기 힘들었다. 식당에서 나오다가 엉겹결에 당했는지라 우리 일행은 황급히 차안으로 피신(사진기자는 카메라 단속에 여념 없다), 도시 전체가 날아갈 듯한 상황을 한동안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돌고르잡은 별 것 아니라는 듯 무표정했고, 예혜 아저씨는 새떼처럼 흩날리는 비닐 봉투에 시선이 꽂혀 있었다.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김선정 교수는 “몽골의 불교사도 몽골의 자연처럼 격정적이에요.”라고 하는데, 나는 그 때 “번뇌가 크면 깨달음도 크다.”는 말이 생각났다. 척박함, 혹독함으로 표현할 수밖에 없는 몽골의 자연이 몽골인들을 강하게 단련시켜 결국 광활한 유라시아 대륙을 손에 넣을 수 있었으리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