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산족(혼자 산행하는 사람)’을 위한 지침서
상태바
‘혼산족(혼자 산행하는 사람)’을 위한 지침서
  • 이영준
  • 승인 2020.10.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행

 

| 실내운동 피해 산을 택한 사람들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계속되며 사회적 거리 두기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 그런데 산에 가는 사람들은 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 집계에 따르면 북한산국립공원의 경우 상반기 등산객 숫자가 예년보다 40%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실내 활동에 제한이 생기자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야외활동으로 눈을 돌렸기 때문이다. 등산을 포함해 자전거, 캠핑, 백패킹(야영에 필요한 장비를 등에 지고 떠나는 여행), 트레일러닝(오솔길과 달리기의 합성어로, 산이나 초원, 숲길 등 주로 자연 속을 달리는 스포츠)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모습에도 변화가 생겼다. 불특정 다수와 함께하기보다는 가족 단위로, 혹은 홀로 활동을 즐기는 형태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수백 명이 관광버스를 타고 이동해 산에 오르는 산악회 중심 단체산행에서 소그룹인 ‘크루’ 중심 산행, 홀로 산에 가는 ‘나 홀로 산행’으로 바뀐 등산 문화는 젊은 세대를 대거 산으로 유입시켰다. 이미 4~5년 전부터 산에서 20~30대 젊은 세대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지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젊은 세대 유입이 더 많아졌다. 헬스장 등 기존 실내 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유사한 운동을 할 수 있는 등산으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