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이 두려웠던 아이, 타인 죽음 곁에서 눈물 닦다
상태바
죽음이 두려웠던 아이, 타인 죽음 곁에서 눈물 닦다
  • 박현
  • 승인 2020.05.2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시절의 나는 죽음을 참 많이도 두려워했다. 명절이나 할아버지 생신 때, 아버지를 따라 기차와 배, 버스를 오르내리며 큰댁에 가야 했다. 좀 더 쉬운 길도 있건만 아버지께서는 왜 그렇게 복잡한 길을 택했을까. 굳이 헤아려 보자면 강가에 자리 잡은 가게에서 가까운 사람들이랑 장어에 곁들여 마시는 막걸리 한잔의 즐거움 때문이었는지 모르겠다. 아버지는 그렇게 술을 마셨고 사람과의 만남을 탐했다. 큰댁에 도착하면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은 웃고 이야기하고, 노래 부르며 밤을 새웠다. 어린 나는 이불 속에 누워 가물가물 잠으로 빠져들면서도 걱정이 한가득이었다.

 

| 생사 고민이 이끈 호스피스

‘내일 강을 건너다 배가 뒤집히면 죽을지도 모르는데, 저 사람들은 뭐가 저리도 좋을까.’ 이해하기 어려웠다. 그런데도 아버지를 따라 길을 나섰고, 그렇게 걱정 속에서 해는 지고 날은 새고, 새해가 오고, 또 한 해가 갔다. 희한하게도 그렇게도 죽음을 두려워하면서도 아버지와 함께 가는 그 길을 나는 마다하지 않았다. 술과 만남을 탐하며 즐기시던 아버지의 삶에도 늘 죽음이 똬리를 틀고 있었다는 것을 -이 지면에서는 풀어낼 수 없으나- 최근에야 알게 되었다. 그것은 내 삶의 숙제와 연결되어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