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불교생활] 작(作)
상태바
[슬기로운 불교생활] 작(作)
  • 원제 스님
  • 승인 2020.01.0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에서 작(作)이라는 한자가 쓰인 대표적인 두 경구가 있다면 그것은 일일부작 일일불식(一日不作 一日不食)과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일 것입니다. 백장청규의 유명한 경구인 이 일일부작 일일불식이 전해내려오게 된 이야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마조 스님의 제자이면서 백장야호(百丈野狐) 공안으로 유명하신 백장회해(百丈懷海) 스님께서는 아무리 연세가 드셨어도 대중들과 함께 밭에 나와서 일을 하셨습니다. 그런데 노장께서 일하는 걸 보기가 송구스런 제자들이 언젠가 스님이 쓰시던 도구를 감추어 두었습니다. 이에 연장을 찾지 못한 백장 스님께서는 하루종일 방문을 걸어 잠그고는 나오지를 않으셨습니다. 제자들이 공양 드시기를 청하자 “내가 아무런 덕도 없는데 어찌 남들만 수고롭게 하겠는가. 하루 일하지 않으면 하루를 먹지 않는다”는 유명한 교훈을 남기신 것입니다. 그리하여 이 교훈은 성철 스님과 향곡 스님이 주도하신 봉암사 결사에서 공주규약(共住規約)으로 제정되었고, 이로써 승가와 세속에 널리 알려지는 청규가 되었습니다. 근래 먹방계에서 가장 핫하게 떠오르는 인물로 ‘쯔양’이라는 친구가 있습니다. 2018년 11월 유튜브 채널을 연 이후로, 1년이 조금 넘은 현재 167만의 구독자를 보유한 막강 대세 유튜버입니다. 가장 많이 조회한 먹방 동영상의 경우는 600만이 넘어버리니 인기 있는 아이돌 수준에 버금
간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이 쯔양이 언젠가 개인 방송에서 미션을 수행했는데 여느 시청자가 109개의 별풍선(시가로 12,000원 정도)을 쏠 때마다, 강아지 백구처럼 ‘멍멍’ 소리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식당에서 밥을 먹다가도 109개의 별풍선이 들어오면, 주변의 눈치를 살피면서 작은 소리로 ‘멍멍’ 소리를 냈습니다. 많은 시청자들이 귀엽다며 이를 보고 즐거워했습니다. 그러나 이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기 마련입니다. 남이 먹는 것을 구경한다는 것이나, 남이 먹는 것을 보며 돈을 지불한다는 것 자체도 이해가 안 되는데, 왜 만원이 넘는 돈을 줘가면서 ‘멍멍’ 소리를 들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는 것입니다.
바야흐로 유튜브 시대입니다. 예전에는 본인 스스로의 직접적인 경험으로 깨달음을 얻고 책을 통해서 정보를 얻었다면, 지금에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 간접적인 경험을 하고 영상을 보며 지식을 습득하고 있습니다. 어느 오디션 프로그램에선가 사람도 왕래하지 않는 시골 산골짜기에서 오직 유선생(유튜브 선생님)의 영상을 보면서 기타를 배웠다는 천재 수준의 기타리스트가 나오기도 하는 것을 보면 유튜브의 영향력은 그야말로 막대합니다. 통신 기술과 멀티미디어 영역이 발전하고 확장되면서 대세로 자리 잡은 유튜브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여러 SNS 창구들을 보면서, 저는 인간 경험과 교류의 제한 없는 확장을 느끼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얼굴을 맞대며 직접적인 만남을 하거나 기껏해야 서신의 왕래가 있었지만, 지금에는 손가락 터치만으로 지역이나 시간에 구애 없이 사람들과 교류합니다. 조금 전 미국 아칸소에 살고 있는 군 시절 후임과 의자에 앉아 스마트폰 터치로 안부 메시지를 주고받았는데, 기껏 20년 전만 해도 이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여러가지 멀티미디어 기술들을 다루면서 느끼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사람 사이의 교류가 제한 없이 확장된 것뿐 아니라, 인간 욕망 역시도 다양한 방
식으로 확장되었다는 것을 느낍니다.
식욕이라는 것은 사실상 본인 스스로 음식을 먹어야 충족되거나 해소되는 것인데,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이를 대리 만족하거나 재미를 느끼는 것은 참 독특한 현상처럼 보입니다. 생각해보면 모든 물량이 풍족한 시대에 도리어 다이어트를 해야만 하는 시대적 요구가 있겠고, 그러면서도 음식을 향한 욕망을 간접적으로나마 해소해 보고 싶은 마음에 먹방 영상을 보는 것이기도 합니다. 음식을 직접 먹는 것은 당연히 식욕을 충족하는 것이지만, 음식 먹는 것을 시청하는 것 또한 욕망을 해소하는 한 방식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입을 통한 식욕도, 눈을 통한 시청도 매한가지로 욕망입니다. 이뿐만이겠습니까. 요즘에는 ASMR를 통해서 단지 음식 먹는 소리만으로도 사람들에게 상상력을 통한 만족감을 주기까지도 합니
다. 음식에 대한 욕망을 시청이나 청취를 통해서 충족시키거나 해소시켜 줄 수 있다면, 비록 자신이 직접 음식을 먹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기꺼이 돈을 지불할 수 있는 용의를 갖춘 사람들이 나타나는 시대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알고 보면 이는 전혀 새로운 현상이 아닙니다. 축구는 자기가 잘하는 것도 아니고 메시가 잘하는 것인데, 누군가 는 스페인까지 가서 축구 경기를 직관하고, 거기다가 본인이 입지도 않을 비싼 FC바르셀로나 축구복까지 소장용이나 장식용으로 삽니다. 본인이 바이올린을 잘 켜는 것도 아닌데, 수준 높은 연주가가 해주는 공연을 비싼 돈 내고 듣습니다.
욕망은 직접적인 행동을 통해서만 충족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의 대행을 통해서도 충족될 수 있다는 것이 지금의 유튜브 먹방을 이해할 수 있는 한 관점이기도 합니다.
백장 스님께서 사셨던 당(唐) 대에도 그러했지만, 전통적인 농업 사회에서 농산물이 가장 큰 생산의 주류였을 때, 생존과 욕망은 별 간극이 없었습니다. 생존으로서의 먹는 것이 가장 중요했고, 먹는 것은 그대로 욕망이었습니다. 하지만 생존에 위협이 없는 현대 사회에 있어서 욕망은 단지 먹는 것으로만 충족되는 것이 아니고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다채로운 방식으로 충족되고 있습니다. 메시의 축구 경기 관람이나 유튜브 먹방 시청이 대표적으로 그러할 것입니다. 70여 년 전 여러 어른 선지식 스님들께서 봉암사 결사를 행할 때만 해도 당시 농업이 생산의 주류였고, 생존을 위한 식량 확보가 중요한 시대였기에 작(作)을 농사 지음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임을 충분히 납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회의 생산 양상이 다양화된 지금에 있어서 농업은 최우선 순위가 아닙니다. 그나마 간단한 웰빙 먹거리를 자체적으로 수급하고, 간단한 운동 삼아 몸을 움직이는 수행 차원에서의 울력이 현대 사회에 있어서 농사와 노동의 변형된 의미 정도가 될 것입니다. 현대 사회에 있어서 작(昨)의 의미와 양상은 훨씬 다양합니다. 농사와 노동이 개인과 소
규모 집단의 차원에 머무는 작(作)이라면, 다양한 인간관계가 널리 교류되는 현대 사회에 있어서 좋은 글을 SNS에 올려서 생각의 변화를 이끌어 주어도 작(作)이고, 심리상담을 통해 불안한 마음을 치유해줘도 작(作)이고, 명상법을 지도해주며 스스로 정신적인 평안을 이루게 해도 작(作)입니다. 작(作)을 몸 쓰는 노동으로만 생각할 수는 없는 시대입니다. 작(作)이되 남의 마음을 이롭게 하고 본인 스스로도 생산성을 지닐 수 있는 작(作)이 된다는 점입니다.
수처작주의 작주(作主)는 내가 주인이라는 뜻이 아니라, 다양한 인연과 상황에 맞추어 주인으로 노릇(作)한다는 뜻입니다. 인연과 상황은 고정된 것이 아니고 변해갑니다. 과거 농사와 노동이 노릇의 주된 의미였지만, 현대 사회에 있어서 사람들의 다양한 요구에 적절한 방식으로 응하면서 만족과 성장을 줄 수 있다면 SNS에 글을 써도, 상담을 해도, 명상을 가르쳐도 모두 알맞은 노릇들이 됩니다. 본인의 적성과 능력, 그리고 시대적인 여건과 조건들을 잘 고려해서 자신만의 특기를 살려서 스스로 수행을 해나갈 수 있고 남들에게도 만족감을 주고 성숙을 이루어낼 수 있다면, 이것 역시 넓은 의미에서 바른 노릇의 작(作)입니
다. 그렇기에 스스로 성향과 역량을 잘 살펴보고 시대의 특성과 흐름에 맞게 무엇을 어떻게 작(作)할 것인가를 고민해야만 하는 지금의 시대인 것인지, 천 년도 넘은 과거에 제정된 백장청규의 정신이 밭에 나가서 하루에 한 시간씩 일을 하는 것으로만 계승되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해보아야 합니다. 계승하는 것은 그 근간의 정신이지, 작(作)에 대한 해석과 작(作)의 내용과 작(作)으로서의 역할은 시대와 상황에 맞게 달라질 수밖에 없고, 또 반드시 달라져야만 한다는 것이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숙명의 고민이자 과제인 것입니다.

원제 스님
2006년 해인사로 출가, 도림법전 스님의 제자로 스님이 되었다. 2012년 9월부터 2년여간티베트 카일라스를 시작으로 5대륙 45개국 세계일주를 했다. 이후 ‘최선을 다하지 않으리라’는 좌우명으로 지내고 있다. 선원에서 정진하는 수좌로 현재 김천 수도암에서 수행 중이다. 저서로 『질문이 멈춰지면 스스로 답이 된다』가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