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역사 문화의 보고(寶庫)를 가다
상태바
[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역사 문화의 보고(寶庫)를 가다
  • 양민호
  • 승인 2019.12.0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 성흥산성 ─ 사랑나무와 대조사

먼저 찾아간 곳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이자 <서동요>, <육룡이 나르샤>, <호텔 델루나> 등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성흥산성(옛 가림성) 사랑나무다. 일출이나 일몰 때 찾으면, 그냥 셔터만 눌러도 인생샷을 얻을 수 있다는 곳이다. 이른 아침 도착해 산성 아래 주차장에 차를 대고 낙엽길을 사부작사부작 올랐다. 천천히 걸어도 10분이면 넉넉한 거리. 손잡고 오르기에 딱 좋을 높이(해발 240미터). 정상에 다다르니 입구에 아름드리 느티나무 한 그루가 우뚝 서 있다. 채 떨구지 못한 잔잎들을 매달고 선 나무, 한눈에 봐도 수령이 꽤 있어 뵌다. 함께 다정한 사진을 찍을 연인은 없어도, 잠시 나무 곁에 서서 포즈를 취해 본다. 나무의 숨결이 느껴진다. 저 멀리 겹겹의 낮은 산등성이와 마을과 평야가 소리 없이 펼쳐지고, 광활한 하늘과 대지가 마음으로 밀려든다. 한적함과 공허함 사이 어딘가, 내 안에 쌓이는 감정이 이 계절 아침 풍경과 잘도 어우러지는 듯하다. 내려가는 길에 샛길을 따라 잠시 대조사에 들렀다. 산성보다 고도는 낮지만, 좁고 가파른 경사 길을 타고 들어가는 터라 더욱 은밀한 장소처럼 느껴졌다. 단풍처럼 달린 색색의 연등을 따라 입구 계단을 오르니 작은 전각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그 아담한 공간에 유독 눈에 띄는 거대한 조각상, 보물 제217호 석조미륵보살입상이다. 겉보기엔 4등신에 가까운 신체 비율을 가진 큰 바위 얼굴 부처님, 못생긴 부처님이지만 편안함과 인자함이 그득하다. 바위틈에 자란 소나무도 그런 부처님 풍모에 감복했는지, 지긋이 가지를 내려 부처님을 감싸고 있다. 따사로운 햇살이 부처님 얼굴로, 나무 위로, 대지로 내리고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