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업보와 육취, 그리고 지옥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업보와 육취, 그리고 지옥
  • 전순환
  • 승인 2019.11.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천송반야경』 7장 지옥편에서 세존은 반야바라밀다를 비방하고 유정들의 이익과 행복을 끊는 등의 행위로 악업을 쌓은 어떤 보살마하살들은, 이와 같은 ‘이전(생)의-업-보(pūrva=karma=vipāka)’로 인해 ‘지옥’의 니라야(niraya), 그것도 ‘대-지옥’의 마하-니라야(mahā=niraya)로 이끌어지며, 무한정은 아니지만 인간의 셈으로는 셀 수 없을 정도로 오랜시간 동안 ‘열(熱)/화(火)에 의한-세간의 파괴’ 또는 겁화(劫火)라고 번역되는 테자흐=상와르타니(tejas=saṁvartanī)를 거듭하며 생겨난 수많은 세간들을 거치며 대지옥들에 태어나 헤어 나오지 못한다고 말씀하신다. 가장 무거운 죄라고 말하는 5-무간-업(五無間業, pañca=ānantarya=karman)도 이에 전혀 비길 바가 되지 않는다고 세존께서 이야기하시는, 대지옥으로 이끄는 최대 중죄의 업이란 과연 어떠한 것을 가리키는 것일까?

악업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