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이 길의 끝에 무엇이 우리를 기다릴지라도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이 길의 끝에 무엇이 우리를 기다릴지라도
  • 김천
  • 승인 2019.11.04 13: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잔스카르에서 여인이 된다는 것

앞날에 오직 두 가지 선택밖에 할 수 없다면, 우리는 무엇을 택할까. 다큐멘터리 <잔스카르에서
여인이 된다는 것(Becoming a Woman in Zanskar, 2007)>은 어린 시절을 뒤로 두고 여인이 되어가는 두 소녀의 이야기다. 잔스카르는 히말라야의 가장 깊은 곳이며, 옛 티베트 왕국의 서쪽 영토이다. 지금은 인도 잠무-카시미르주에 속했고 중국과 영토 분쟁이 있는 곳 중 하나이다. 인도에서 가장 어렵게 갈 수 있다는 히말라야 고산 지역 레와 라다크에서도 한참을 더 들어가야 닿을 수 있다. 라다크에서 잔스카르로 통하는 유일한 길은 1년 중 7개월 동안 끊기고, 고산 대부분은 9개월 동안 눈으로 덮여 있다. 설산에 숨겨진 그 땅은 이제는 보기 어려워진 옛 티베트의 문화를 고스란히 보듬고 있는 시간의 호리병이다.

 

영화 주인공인 잔스카르의 소녀 페키와 텐진은 절친한 친구이다. 어느 날 페키는 출가를 결심했다. 몇 년 동안 고심한 결과이지만 아버지는 딸의 갑작스런 선언에 극구 반대하고 화를 냈다. 어머니는 “스스로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것이 용기 있는 결정”이라며 지지한다. 잔스카르에서 여인의 앞길에 놓인 세속의 삶이란 결혼하여 아이를 낳고 평생 일을 하며 살아야 하는 고단한 여정일 뿐이란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여자는 교육받을 기회조차 갖지 못한 채 집안일을 하다가 결혼하면 시집에서 또 집안일을 하면서 평생을 지내야 한다. 페키는 그 길을 단호히 거부했다. 또 다른 선택은 출가하여 수행자가 되는 것이다. 페키는 종교적 배움과 헌신의 길을 선택하기로 했다. 프랑스 감독 장 미셀 콜리온은 서구의 시각으로 자칫 빠지기 쉬운 문화적 편견 없이 잔스카르의 고립된 삶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계몽의 시선과 가치 판단도 배제한 채 눈 덮인 히말라야의 삶과 문화와 인간의 선택을 화면에 담았다. 영화는 아름답고 두 소녀의 삶은 강건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태흥 2019-11-28 23:52:49
그들이 돌아와 세속에서 행복한 삶을 이루고 있다는 소식에 안도하면서도... 문득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다시금 생각한다. 나는 지금 행복한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