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부처의 이름으로 칼과 도끼를 든 자들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부처의 이름으로 칼과 도끼를 든 자들
  • 김천
  • 승인 2019.09.25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아프리카의 부처

내가 선의라고 생각하는 것들은 늘 옳을까? 우리는 자신이 믿는 정의와 선이 상대에게도 반드시 동일한 가치가 아니라는 것을 역사를 통해 배울 수 있다. 다큐멘터리 <아프리카의부처 (2018)>는 자비와 선행으로 포장된 불편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출신의 감독 니콜 샤퍼는 기사를 쓰기 위해 말라위의 고아원을 둘러 보던 중 다큐멘터리를 제작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자신의 존재 자체가 서구인의 아프리카 식민 역사의 유산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아프리카의 부처>는 대만 불광산 출신의 후이리 스님이 세운 말라위 아미타불보육센터 (ACC)가 무대이다. 센터에는 약 300명의 아이들이 보살핌을 받고 있고, 주인공 에녹알루는 6살 때 맡겨져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있다. 아이들은 새벽에 일어나 법당에서 예불을 드리고, 중국어 수업을 받고 중국의 문화와역사를 배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