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불교학개론 ]불교에 대한 자신의 이해는 과연 정당한가
상태바
[다시 쓰는 불교학개론 ]불교에 대한 자신의 이해는 과연 정당한가
  • 장휘옥, 김사업
  • 승인 2018.11.2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대들을 위해 내(=석가모니)가 설한 법法과 내가 제정한 율律이 나의 사후에 그대들의 스승이 된다.” (『대반열반경』)

“지금 동방을 보면 증법證法이 쇠미하여 그 결과 많은 교법(敎法=경율론 삼장)이 소멸하고 말았다.” (『현종론』 대정장 29권, p.977 상단)

|    불교 문헌이 불교 이해에 미치는 지대한 영향 

2,500여 년에 걸친 불교 역사에서 불교인들은 왜 그토록 오랜 세월에 걸쳐 끊임없이 다양한 불교 문헌들을 편찬해 왔을까? 석가모니가 세상을 떠난 직후, 그의 가르침을 모아 회의를 거쳐 경과 율로 확정하여 그 내용을 전승해 갔다는, 그 한 번의 역사적인 사건으로 그치지 않고, 왜 그 이후에도 경전을 포함한 수많은 불교 문헌들이 새로이 출현했을까? 이 질문은 불교 가르침의 전승과 전파의 역사, 그리고 다양한 불교 교리의 출현 이유를 알아야 답변이 가능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