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 통도사 반야암 지안 스님
상태바
[만남, 인터뷰] 통도사 반야암 지안 스님
  • 김성동
  • 승인 2018.05.3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생각하는 마음을 항상 일으켜야 합니다.”
사진 : 최배문

3년 전 인도순례 때였다. 지안 스님은 뙤약볕이 내리는 기원정사 북쪽 앙굴리마라 스투파 터에서 대중들에게 설법하고 있었다. 10여 일간 이어진 인도의 불교 유적지마다 스님의 설법은 초기불교와 부처님의 생애, 대승불교를 넘나들었다. 각 순례지마다 경전에 나타난 수많은 사건들을 연결하며, 2천 6백 년 전의 시간을 오늘로 불러왔다. 스님의 전통 강원과 강맥의 이력을 볼 때 이런 불교사의 횡단은 의외다. 한국불교 승가교육에서 초기불교와 부처님 생애, 대승불교를 교육과정에 담았던 때가 불과 2009년 때였음을 고려하면 더욱 그러하다. 1970년에 고려대 법학과를 중퇴하고 통도사 벽암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30년이 넘게 한문 경전을 강의한 대표적인 학승이다. 내전뿐이 아니다. 외전도 불교를 이해하는 도구로 여겼고, 어느 덧 스님이 소장한 책은 1만 5천여 권이 넘었다. 그래서일까. 스님의 글과 법문 주제는 때론 40대 학인처럼 묵직하면서도 72세의 너그러움이 함께 존재한다.   

|        적게 먹고, 적게 입고, 적게 자는 것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