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불교 미니멀리스트는 어떻게 살았는가[특집] 불교와 미니멀리즘

[특집] 불교와 미니멀리즘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남들보다 더 많은 것을 소유하려는 마음이 있습니다. 덧없음을 느낀 사람들은 불필요한 것을 덜고 삶을 소중한 것으로만 채우길 원했습니다. 미니멀리즘minimalism. 단순함과 간결함을 추구하는 문화적 흐름이 떠올랐습니다. 2,600여 년 전, 부처님께서는 무엇을 가지고 살아가셨을까요. 부처님께서는 어떤 말씀을 하셨을까요. 월간 「불광」 9월호에서는 미니멀리즘을 재조명했습니다. 복잡한 일상을 가지치기하며 덜어내는 삶에 주목했습니다. 단순해질수록 명료해지고, 명료해질수록 삶의 행복에 가까워지는 방법들을 만났습니다. 필요한 만큼만 가지는 삶. 과하지 않는 마음. 간소하게 사는 이들. 미니멀리즘입니다.

01    불교 미니멀리스트는 어떻게 살았는가  유윤정
02    비워내서 충만한 삶, 나는 미니멀리스트  유윤정
03    ‘단순한 삶’이란 나의 말과 행위를 잘 다스리는 것  김성동
04    덜어낸 밥상에서 얻은 지혜  유윤정
05    적게 먹고, 아껴 쓰고, 낭비 않는 소박한 삶  김우진

불교 미니멀리스트는 어떻게 살았는가

부처님은 대표적인 미니멀리스트minimalist다. 부처님은 세 벌의 옷과 한 벌의 발우면 충분했다. 이것이 소유물의 전부였다. 음식은 하루에 한 번, 오전에 탁발로 얻은 음식이면 족했다. 부처님과 제자들은 동이 터오면 옷을 입고 발우를 가지고 마을에 들어가 먹을 만큼만 걸식했다. 음식을 미리 받아 저장해두지 않았다. 걸식을 마친 후에는 손과 발을 잘 씻고서 다시 나무 아래로 향했다. 부처님은 나무 아래를 거주처 삼았다. 나무 그늘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고, 선정에 잠겼다.

유윤정  vac9136@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