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삶에서 뽑은 명장면] 아비의 유산
상태바
[붓다의 삶에서 뽑은 명장면] 아비의 유산
  • 성재헌
  • 승인 2017.08.0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살 아들 라훌라에게 출가를 권한 붓다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붓다에게 청하여 유산을 받으라고 라훌라에게 지시하는 야소다라. 아잔타 석굴ⓒ불광미디어

붓다의 삶에서 손꼽을 만한 가슴 찡한 장면도 나이에 따라 달라지나 보다.

한때는 수많은 이들을 고뇌의 늪에서 건져준 위대한 교화력에 감동했었고, 또 한때는 누구도 감히 넘볼 수 없는 탁월한 지혜에 감동했었고, 또 한때는 세밀한 배려와 성숙한 인품에 절로 고개가 숙여지기도 하였다.

하지만 나이를 한 살 두 살 먹어가다 보니, 이젠 아니다. 지금은 나와 너무나 달랐던 붓다의 인성과 능력을 부러워하기보다는 그 역시 나와 다름없었을 것이라 짐작되는 대목에서 가슴이 저려온다. 그중 하나가 라훌라의 출가이다. 

오랜 역사 속에서 붓다의 가르침을 유지시켜온 핵심세력은 출가자들로 구성된 비구, 비구니 승가였다. 출가자가 되어 붓다의 가르침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만 한다. 그 가운데 첫 번째가 가정이다. 출가자는 배우자와 자식을 갖지 못하며, 평생을 독신으로 살아가야 했다. 이는 불교의 창시자인 붓다께서 제정하신 계율의 중요한 항목 중 하나이다. 하지만 정작 그 계율을 만드신 붓다에게는 역설적이게도 아들이 하나 있었다. 그가 바로 라훌라羅睺羅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