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 고려대 행정학과 윤성식 교수
상태바
[만남, 인터뷰] 고려대 행정학과 윤성식 교수
  • 김성동
  • 승인 2015.10.0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자는 어떻게 부자가 될 수 있는가?

불교와 돈. 불자들에게 낯선 조합이다. 한 문장 안에서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 불자들에게 ‘돈’은 세속적이며, 탐욕스럽게 비춰진다. 또 돈을 벌게 해달라는 기복신앙과 겹쳐지면 불자들에게 ‘돈’이란 단어는 밖으로 내놓기 꺼려지는 단어다. 고려대학교 행정학과 윤성식 교수는 이런 불자들에게 오히려 “부처님께서는 돈을 많이 벌라고 하셨다.”고 말한다. 최근 『부처님의 부자 수업』(불광출판사)이란 책을 출간해 “불자들이 돈으로 인한 고통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며 불자들에게 부자 수업을 본격적으로 알리고 있다.

윤성식 교수는 국내 행정・경영학계에서는 손꼽히는 학자다. 경제, 경영, 회계, 행정 등 4개 분야에서 자타가 전문성을 인정했다. 고려대 행정학과, 미국 오하이오대 경제학과, 일리노이대에서 회계학 석사, UC버클리대에서 경영학 박사를 받았다. 미국 공인회계사이면서, 미국 텍사스대학 경영대학원 교수를 거쳐, 현재 고려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로 있다. 2004년에는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위원장으로 취임해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디지털 예산회계시스템 구축, 공직인사제도와 조직개편 등 정부혁신을 주도했다. 이런 이력에 눈에 띄는 것은 동국대 불교학과에서 석사, 박사를 받았으며, 박사학위 주제가 ‘불교자본주의’였다는 점이다. 그가 ‘불교와 돈’이란 주제로 십여 년간 매달린 것을 주의 깊이 봐야 할 이유가 이런 이력 때문이다. 말 그대로 ‘돈이 판치고 있는 세상’에서 불자는 어떻게 돈을 바라봐야 하고, 어떻게 관계를 맺어야 할지 윤성식 교수를 안국동 한 찻집에서 만나 들어봤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