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청년들, 출판기획자의 길을 추천합니다
상태바
불교청년들, 출판기획자의 길을 추천합니다
  • 김성동
  • 승인 2015.08.3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자들이 불교 책을 읽지 않습니다. 스님들도 불교 책을 읽지 않습니다. 몇 년 전부터 조금씩 나아질 것이라고 하지만, 전혀 나아지지 않습니다. 불교사회연구소에서 나온 2004년 자료, 2011년 조사, 2014년 조사도 비슷합니다. 경전 읽기도 마찬가지입니다. 불자들은 1년 0.5권을 읽으면, 기독교인은 10권을 읽습니다. 종교별 출판사 수는 개신교는 150여개가 넘습니다. 10배 가까이 차이 납니다. 불교출판계에서 이런 문화는 이제 매년 복제되고 있는 현상입니다. 불자들이여, 책 읽자, 이런 계몽성 구호로는 풀 수 없는 문제입니다.

● 여러 원인이 오래 전부터 진단되었습니다. 그 중 핵심은 세 가지 정도로 나타납니다. 우선 불교 언어가 갖고 있는 깊이나 사유의 틀을 갈무리해서 언어로 풀어내는 필자가 부족한 현실입니다. 불교지식인들은 대학 밖을 넘지 않고 있으며, 그들만의 언어로 교환되는 논문쓰기에 골몰합니다. 이는 우리 불교 지식 생태계의 폭이 넓지 않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입니다. 때문에 불교 밖 지식인들이 불교를 풀어낸 책이나, 외국 번역서가 많이 읽힙니다. 불교 지식 생태계가 넓게 운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불교 안팎의 상호간의 자극이 필요한 대목입니다. 당연히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