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롱나무 아래서
상태바
배롱나무 아래서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2.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심코 산신각을 오르다
지나쳤던 배롱나무 한 그루.
하산 길에 잠시 쉬어가라는 듯
열정 가득 담아서 피운
꽃을 뽐내고 있다.
 
 
2-1 가로.png

 

 
아침에 시작된 비는
점심때를 넘겨서도
계속되었다.
하늘을 보면
그칠 것 같은데,
얄궂은 비구름은
좀처럼 움직임이 없다.
-
빗줄기에 떨어진
진분홍 배롱나무 꽃잎은
전혀 예쁘질 않다.
이리 보고 저리 보아도
산산이 흩어진 꽃잎은
힘을 잃었다.
-
개심사 배롱나무 아래 서서
비가 그치길 기다린다.
잠시 후 하늘은
서서히 열리기 시작했다.
옅게 흩어진 구름 사이로
희미한 햇살은 젖은 땅에
그림자를 그려놓는다.
 
개심사 연못 위에는
외나무다리가 있다.
그 다리를 건너던 아이는
가던 길을 멈추고
연못에 손을 담근다.
꽃잎을 잡기 위해서다.
마치 언젠가 본 듯한
그림이다.
그리고 아이는
배롱나무 아래로
들어갔다.
-
장마와 뜨거운 태양을
품고 핀 배롱나무 꽃 몽우리에
열정도 한가득이다.
여러 꽃 몽우리들은
피고지기를 반복하며
한여름을 난다.
자, 이제는 서서히
가을을 준비한다.
 
안양루에서 본
개심사 배롱나무.
 
2-2 가로.png

 

 
외다리나무를 걷던 여자아이는
손을 뻗어 물에 손을 담근다.
연못에 울린 파동은
오래가지 못하고
금새 잔잔해졌다.
아이는 진분홍 꽃잎을
잡아 올렸다.
 
2-3 가로.png

 

 
구름 사이로
해가 비쳤다.
연못엔 배롱나무가
한가득 담겼다.
 
2-4 가로.png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