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부휴선사의 생애
상태바
[특집] 부휴선사의 생애
  • 이민용
  • 승인 2008.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잊혀진 고승(高僧)

큰 나무그늘 속에서는 다른 나무들이 제대로 자라지 못한다는 속설이 있다. 우뚝 선 거목 밑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들이 충분한 태양열과 영양분을 흡수하지 못하리라는 생각에서 나온 말이다. 부휴선수(浮休善修)가 살았던 시대와 그의 주변을 돌아다 볼 때 이러한 속언(俗言)은 잘 들어 맞는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부휴는 거목 밑에 자란 잡목은 아니었다. 그것은 한 인물을 거목화시키므로 상대적으로 그를 잡목 같게끔 왜소화시킨, 우리의 통념의 소산이라 생각되는 것이다. 어떻건 우리는 부휴대사가 살았던 시대에 서산대사(西山大師)가 한걸음 앞서 활약하였다는 것은 본의 아니게 두 인물을 비교시키고 그 어느 한쪽을 강조하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조선 중기의 서산대사의 등장은 우리 불교의 중흥조(中興祖)와 같은 구실을 맡았다. 이러한 서산대사의 출현과 그 업적은 나름대로 평가되고 있지만 그와 함께 동문(同門)의 제자로서 역시 조선대의 불교를 가름하는 부휴선수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무시해 버린 감이 없지 않다. 부휴는 서산과 함께 부용영관(芙蓉靈觀)의 제자로서 똑같이 영락했던 조선 초기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으며 가히 서산문중(西山門中)과 필적할만한 부휴문중(浮休門中)을 일으킨 장본인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