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우리 역사 속의 미륵신앙
상태바
[특집] 우리 역사 속의 미륵신앙
  • 김영태
  • 승인 2007.12.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미륵신앙

   경전에 의하면 미륵 (彌勒·마이트레야) 보살은 본래 부처님의 제자 아일다(阿逸多) 였으나 수명이 다한 뒤 도솔천(兜率天) 으로 올라가 일생보체보살(一生補體菩薩 ~ 다음 번에 지상의 인간으로 태어나 부처님이 되는 것으로 정해진 보살)이 되어 현재 그 하늘 나라 대중들에게 설법하여 교화하고 있는 보살로 되어 있다.  도솔천의 하늘 사람들에게 설법하면서 교화하고 있는 미륵보살은 인간의 수명이 팔만사천세가 될 때에 이지상에 내려와 인간으로 태어나 용화수(龍華樹)에서 성불하여 미륵부처님이 된다는 것이다. 그 미륵부처님은 용화수 아래에서 성불한 다음에 세번에 걸친 설법을 통하여 석가 부처님 때에 다 제도 못한 중생들을 모두 제도한다는 것인데, 그 때 그 세상에는 상가라는 전륜성왕(轉輪聖王)이 정법(正法)으로 나라를 다스린다는 것이다.

 그와 같은 미륵에 대하여 설하고 있는 대표적인 경전으로 [미륵상생경(佛說彌勒上生經)]과 [미륵하생경(佛說彌勒下生經)]과 [미륵성불경(佛說彌勒成佛經)]을 들 수 있는데, 이들 세 경을 미륵 삼부경(彌勒三部經)이라고 한다. 이중에서 상생경을 중심으로 현재 도솔천에 있는 미륵보살을 대상으로 하는 신앙을 상생신앙(上生信仰)이라 하고, 하생경과 성불경을 중심으로 미래에 하생하여 성불할 미륵불을 신앙하는 것을 하생신앙(下生信仰)이라 하지만 실은 현재로 보아서는 아직은 성불하지 않은 일생보처보살로서의 미륵보살을 신앙하여 미래에 성불하는 미륵불 출현(下生)의 세상에 태어날 것을 희구(希求)하기 때문에 결국은 하나의 미륵신앙이라고 할수가 있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