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사유상] 사유의 방, 그리고 그 뒷이야기
상태바
[반가사유상] 사유의 방, 그리고 그 뒷이야기
  • 신소연
  • 승인 2023.05.2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큐레이터가 본 사유의 방
<사유의 방> 개관 포스터

특별한 경험의 공간, ‘사유의 방’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은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2021년 11월 12일 개관한 이후 지금까지 관람객 약 100만 명이 다녀갔으며, 이제 명실상부한 박물관의 대표 전시실로 자리 잡았다. <사유의 방>은 전시 공간과 전시품이 하나가 되는 박물관의 새로운 전시 형태의 유행을 가져왔고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를 적극 활용하는 젊은 세대의 방문이 늘어나는 등 새로운 박물관 전시 관람 문화로 이어졌다. 심지어 새로 출간된 서적과 공간에 ‘사유’라는 말이 여기저기서 사용되는 유행도 가져왔다. 

<사유의 방>에 들어서면 “두루 헤아리며 깊은 생각에 잠기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유의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길고 어두운 복도를 들어서면 마음을 내려놓고 천천히 내 안에 깃든 초현실적인 감각을 일깨워 본다. 복도 한쪽에는 프랑스 작가 장 줄리앙 푸스(Jean-Julien Pous)의 얼음, 물, 수증기로 상징화된 물질의 순환에 대한 흑백 영상이 흘러간다. 아무것도 없는 것이 아닌 영원한 것은 없다는 불교의 가르침인가, 덧없는 우리의 삶인가. 

그저 요즘 멍때린다는 말처럼 아무런 생각 없이 바라봐도 좋다. 어둠의 끝에 이르러 빛이 나는 입구로 들어서면 저 멀리 나를 바라보는 반가사유상이 있다. 희미한 미소로 나를 바라보는 두 보살을 향해 나아간다. 현실을 떠나 어두운 복도를 지나 도착한 이곳은 반가사유상이 있는 초현실적인 세계. 천장에는 별빛이 빛나고 반가사유상 위에는 우주 속에 빛나는 지구의 푸른빛이 어른거린다. 방 안의 어느 것 하나 수직인 것도 수평인 것도 없다. 천장도 바닥도 그리고 벽도 모두 기울어 있다. 똑바른 것이 없듯이 무엇하나 고정된 것도 없다. 살짝 기울어진 경사를 걸으려면 저절로 속도가 늦추어지고 멈춘 듯 움직인 듯 기울어진 나의 시선 끝이 하나로 모이지도 않는다. 벽에 바른 숯의 향내와 붉은 흙에 섞인 계피의 은은한 향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그렇게 다가가다 어느 순간 반가사유상을 마주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