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사유상] 도솔천에 올라간 미륵보살
상태바
[반가사유상] 도솔천에 올라간 미륵보살
  • 불광미디어
  • 승인 2023.05.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동반가사유상. 삼국시대 조성됐으며, 이건희 소장품이었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우바리는 자리에서 일어나 옷을 정돈하고 땅에 엎드려 예배하고 나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도솔타 천상에 아주 묘하고 즐거운 일이 있을 것인데, 이제 이 대사는 어느 때 염부제에서 사라져 저 천상에 왕생하게 될 것입니까?”

부처님께서 우바리에게 대답하셨다.

“미륵이 전생 때 바라내국 겁바리촌 바바리(波婆利)라는 큰 바라문 집에 태어났으니, 지금부터 12년 뒤 2월 15일에는 그 본래 태어났던 곳에 돌아가서 결가부좌하고 선정(滅定)에 들어간 것 같아서, 몸의 자금(紫金) 빛 광명이 마치 백천의 햇빛과 같이 되어 그대로 도솔타천에 올라가 버리는가 하면, 몸의 사리가 쇠를 녹여 만든 형상처럼 움직이지도 흔들리지도 않는다.

이같이 도솔타천에 있으면서 낮밤으로 항상 이 법을 설하여 여러 천자를 제도하고 염부제의 세수(歲數)로서는 56억 만 년을 지낸 뒤에야 다시 염부제에 하생(下生)하리니, 『미륵하생경(彌勒下生經)』에서 설한 것과 같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