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천축선원 대인 스님
상태바
[불광초대석] 천축선원 대인 스님
  • 김남수
  • 승인 2021.12.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사위성에 있는
한국 사찰 천축선원

如是我聞 一時
佛 在舍衛國 祇樹給孤獨園 
與大比丘衆千二百五十人俱

“이와같이 나는 들었다. 
한때 부처님께서 사위국 기수급고독원에서 
비구 1,250명과 함께 계셨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독송하는 『금강경』의 도입구다. 기수급고독원(祇樹給孤獨園)은 기원정사를 말한다. 부처님 재세 시 코살라국의 수도였으며, 부처님이 가장 많이 머물던 도시다. 『금강경』을 비롯해 수많은 대승경전이 설해진 곳이다. 그곳에 한국 사찰을 세우고, 인도 성지순례 하는 이들을 위해 숙소를 제공하는 스님이 있다. 

인도 순례자뿐 아니라 인도 주민들을 위해 학교와 보건소도 운영한다. 현지 주민들이 천축선원에서 운영하는 보광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5:1의 경쟁률을 뚫어야 한다. 천축선원은 기원정사 주변의 어느 나라 사찰보다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고 있으며, 외국 순례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센터가 됐다. 천축선원은 초가집에서 시작해 250명 넘는 순례객이 일시에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이 됐다.

 

밀양의 아란야. 대인 스님이 귀국할 때 머무르기도 하며, 인도 천축선원을 지원하는 모태가 된다.

대인 스님이 기원정사 옆에 사찰을 세운 것은 199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스님이 본래 한국 사찰을 짓고자 했던 곳은 인도가 아니라 네팔이었다. 설산으로 유명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근처, 구릉족이 모여 있는 곳이다. 지금은 트레킹으로 많은 이들이 안나푸르나를 순례하지만, 스님이 터를 잡기 시작한 199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한국인은 구경하기 힘들었다. 

네팔 주민들과 함께 땅을 물색하면서 ‘이곳이 내가 머무를 곳이구나’라는 마음을 가졌다. 축대도 쌓고 법당터도 마련하는 등 상당한 진척이 있었으나 예기치 않게 떠나게 됐다. 일본 불교의 물량 공세를 감당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역 주민들에게는 조직을 지닌 그들이 필요하리라 생각하며 물러났다. 안나푸르나에 발을 들여놓은 지 4년 만이다.

귀국해 잠시 있다 인도 순례를 떠나 1년 정도 머물렀다. 기원정사와의 인연이 이때 시작됐다. 한국 사찰이 없었기에 미얀마 사찰에 짐을 풀고 기원정사를 청소하면서 한 달여를 보냈다. 

그날 역시 청소 후 잠깐 나무 아래에 쉬고 있었다. 마음 한구석에 ‘이렇게 마음이 편할 수 있을까? 여기서 한 세상 정리하면 되겠다’는 생각과 ‘여기가 그곳이구나’라는 판단이 들었다. 귀국해 스님 곁에 있던 몇몇 신자들과 논의 후 1999년 10월 3,000여 만 원을 들고 인도로 돌아왔다. 기원정사 주변 토지를 매입하고 우리식으로 이야기하면 초가지붕의 방 3칸을 마련해 천축선원을 시작했다.

아무 일면식도 연고도 없는 곳에 땅을 사고 건물을 짓는다는 게 어떻게 가능했는지, 스님에게 물었다. 

“인연이 잘 됐고, 초가집이라도 한국 사찰이 있다고 하니 인도 성지순례를 오신 분들이 많이 후원해 줬습니다. 순례 오시는 분들이 그냥 가지는 않거든요.”

불사의 어려움을 듣고자 했으나 남에게 받은 도움만 언급한다. 불가피하게 스님 옆에서 불사를 함께한 적조행 보살에게 도움을 청했다.

“사실 걱정이 앞섰지요. 스님이 한국에 계실 때 선방 토굴만 돌아다녔지 사찰 주지 소임을 해본 것도 아니고, 저도 건축 일을 해본 적이 없어요. 현지인들에게 부탁해 부지를 매입해야 하는데 단위가 ‘0’ 하나 더 붙을 수도 있잖아요? 

여러 번 시행착오를 거치다가 좋은 인연을 만났는데, 그분이 현재까지 인도인으로서 천축선원 매니저 역할을 하고 계십니다.”

세 칸 집을 지어놓자 순례를 온 스님들도 ‘한국 절’이라는 기쁨 속에 머물렀다고 한다. 스님 한 칸, 적조행 보살 한 칸인데 스님 여럿이 방문하면 서로 섞여 지내는 시절을 보냈다고.

초창기에 금강경독송회, 바른법연구원 등 신행 단체가 도와줬고. 우룡 스님, 법륜 스님도 도움을 줬다. 보광초등학교를 짓는 일에는 보각 스님이, 보건소는 월주 스님이 도왔다. 보건소의 약은 진주의 한 보살님이 도와준다.

조금씩 늘여가면서 지금은 250명 넘는 순례객이 머무를 수 있는 곳이 됐다. 호텔 마냥 편한 곳은 아니지만 2인실부터 6인실까지 다양하게 마련해 놓았다. 지금은 한국 순례객이 찾는 대표적인 공간이자 유럽이나 미주에서 오는 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사찰이 됐다고 한다.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천축선원

스님은 선원 시작할 때부터 지역 주민들을 위한 일을 중히 여겼다. 힌두인, 무슬림들이 많은 곳이다. 시작하면서부터 동네 대소사에 동참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는 쌀과 밀가루를 보냈다.

“그곳에 중국, 일본, 티베트, 스리랑카, 태국, 캄보디아, 부탄 등 각 나라의 절이 있지만 ‘한국 절이 최고로 우리와 가까운 이웃이다’라는 느낌을 받는 것 같습니다. 

집안에 대소사가 있으면 먼저 의논하려 찾는 곳이 우리 절입니다. 특히 아이들 교육과 건강 문제가 그렇습니다. 웬만한 환자들은 보건소에서 처리합니다. 중환자들도 제가 확인하면 무조건 큰 병원에 보냅니다.”

보광초등학교는 학생이 140명이고 선생님이 6명이다. 아이들에게 점심 공양을 제공하고 컴퓨터 실습도 이루어진다. 스님의 목표는 고등학교, 대학교까지 염두에 두고 있으나 그것은 시절 인연에 맡기겠다고. 보건소는 인도 현지 의사가 자원봉사 체제로 운영했으나 코로나19 이후 중지 명령이 내려와 지금은 중지됐다. 외국 순례자들도 많이 오는지 물었다.

“외국 순례자들, 특히 서양 사람들은 거의 우리 절로 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우리 절은 이분들이 머물면서 명상도 하고 한국의 선불교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아침 4시에 예불과 명상, 6시에 아침 공양을 하고 7시에 ‘짜이 타임’을 갖는데, 온돌로 만든 방에서 불교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합니다. 그 시간을 가장 좋아하는 것 같아요.”

 

스님의 남은 원력

스님이 세운 원력 중 아직 실현하지 못한 것이 있다. 인도에 비구 승가를 세워 부처님 땅 인도에 불법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는데 아직 못 이뤘다고.

승가를 세우기 위해 어린아이들을 사미승으로 교육했으나 문화가 다르고 카스트 제도가 남아 있어 인연이 오래 가질 못했다. 아끼는 인도 출신의 제자가 있었는데, 이웃집에 코브라가 들어와 도와주러 갔다가 변을 당하는 아픔도 겪었다.

“부처님 땅, 인도에 불법을 만들기 위해서는 인도 사람 중 비구스님이 나와서 승가가 만들어지고, 그중에 눈 밝은 스님이 계셔야 합니다. 그분이 선방에 계시며 조사선과 대승의 가르침을 밝혀야 합니다. 제가 하는 일이 하나의 밀알이 됐으면 합니다.”

“부처님 땅, 인도에 불법을 만들기 위해서는 인도 사람 중 비구스님이 나와서 승가가 만들어지고, 그중에 눈 밝은 스님이 계셔야 합니다. 그분이 선방에 계시어 조사선과 대승의 가르침을 밝혀야 합니다. 제가 하는 일이 하나의 밀알이 
됐으면 합니다.”

스님은 그 어려움을 알기에 최근 조계종단에서 추진하는 보드가야 불사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개인이 하기에는 어려운 일이 종단 차원에서 했을 때는 다른 결과가 있지 않겠냐는 기대를 감추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잠시 한국에 나왔으나 10월 21일 인도로 출국했다. 현지에 있는 이들도 노력하고 있지만 스님이 직접 챙겨야 할 일이 있다고. 이르면 내년 하반기 즈음, 늦으면 2~3년 지나야 순례객들이 천축선원을 찾지 않겠냐고 덧붙인다. 

이번 출국에는 조계종단 차원의 불사를 책임지는 붓다팔라(본원) 스님과 함께 떠났다.

“함께 해야 하지 않겠습니꺼? 코로나로 언제 다시 들어올지 모르나 거기가 제가 있을 곳입니다.” 

 

사진. 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