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철학 시점] 괴로운 곳에 있어야 할 필수 불가결한 가르침
상태바
[전지적 철학 시점] 괴로운 곳에 있어야 할 필수 불가결한 가르침
  • 이중표
  • 승인 2021.03.30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세기 붓다의 철학

21세기를 맞이하는 인류는 새 천 년을 기다리는 희망으로 부풀어 있었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산업과 IT 관련 분야는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었고, 과학과 생명공학의 꾸준한 발전은 생명 연장을 꿈꾸게 했다. 21세기가 시작된 지 20여 년이 흐른 지금은 어떨까. 여전히 희망적일까? 

인류에게 경제적 자유와 풍요를 줄 것 같았던 세계화와 자본주의는 오히려 인류의 기본적인 삶을 위협하고 있다. 특히 빠른 속도로 경제와 산업 전선, 일상에 자리 잡는 인공지능은 ‘노동 해방’보다 일자리를 빼앗긴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그리고 미국발 금융 위기, 코로나19가 촉발한 바이러스와의 싸움, 기후위기 등 여러 문제는 서로 얽히고설켜 문제 해결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특히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인 팬데믹을 만든 코로나19는 인류를 새로운 시대로 끌어들였다. 비대면을 뜻하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으로 외부와 ‘연결(On)’한다는 개념이 더해져 ‘온택트(Ontact)’라는 신조어가 생겼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온라인 대면이 일상이자 새로운 흐름이 됐다. 

빛이 강하면 그림자는 짙어지는 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는 정신세계에 병을 가져왔다. 감염자, 즉 타자를 향한 혐오와 배제로 갈등을 유발했다. 경제적인 어려움은 수많은 자영업자에게 정신적인 타격을 가했고, 코로나 블루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자영업자들 소식도 심심찮게 들린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