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철학 시점] 느낌 아니까! 눈·귀·코·혀·몸·마음의 문 지키는 문지기 돼라
상태바
[전지적 철학 시점] 느낌 아니까! 눈·귀·코·혀·몸·마음의 문 지키는 문지기 돼라
  • 서광 스님
  • 승인 2021.03.3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과 욕망 조절의 미학

우리 사회는 지금 정치, 경제, 교육, 문화 등 사회 전체가 요동치는 코로나 블루(우울, 무기력), 레드(분노, 짜증), 블랙(좌절감, 암담함)의 소용돌이에 휩쓸려가고 있다. 국민정신건강 실태조사에 의하면 2020년 우울 위험군은 2018년 3.8%에서 20%로 늘어났고, 자살을 생각하는 비율은 4.7%에서 14.8%로 증가했다고 한다. 우울뿐만이 아니다. 연구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분노, 충격, 공포, 불안, 혐오, 슬픔 등 온갖 부정적인 감정들로 고통받고 있다고 한다.       

세계보건기구(WHO) 미주본부의 카리사 에티엔 사무국장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생긴 정신건강 문제는 세계 모든 나라의 ‘초대형 악재’가 됐다. 정신건강을 돌보는 것이 코로나19 대응의 핵심이 돼야 한다”고 했듯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정신건강을 돌봐야 할 때이다. 

그야말로 순간순간 분출되는 감정의 파도를 우리는 어떻게 대응하고 극복해야 할까? 익숙했던 일상들, 그래서 당연하게 여겼던 삶의 패턴들을 잃어버린 지금, 우리는 예기치 못한 변화(무상함)에서 오는 고통에 직면하면서, 고통으로부터의 해탈, 자유의 로드맵을 보여주는 불교적 해법을 요청받고 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