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철학 시점] 돈은 똥! 쌓이면 악취, 흩어지면 거름
상태바
[전지적 철학 시점] 돈은 똥! 쌓이면 악취, 흩어지면 거름
  • 이일야
  • 승인 2021.03.3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유와 풀소유 |

무소유와 풀소유, 대립 관계인가?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무소유의 아이콘 법정 스님의 스테디셀러 『무소유』에 나오는 구절이다. 오래전 이 말에 꽂혀서 20년 넘도록 실천하고 있는 일이 있는데, 바로 세탁기 없이 생활하는 것이다. 물론 세탁기가 필요 없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수행으로 여기면서 무소유를 실천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문득 세탁기가 떠오른 것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손빨래를 고집하면서 살고 있다. 두꺼운 점퍼나 겨울 이불을 빨 때면 세탁기에 대한 유혹이 밀려오지만, 그때마다 ‘아 참, 이건 빨래가 아니라 수행이지!’ 하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잘 버티고 있다. 그 무슨 고집이냐는 주위의 지적도 있지만, 마음의 근육이 아직까진 잘 견뎌내고 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지난해 풀소유 논란에 휩싸인 어느 스님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그 스님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가치 판단을 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그 사건 이후에 보인 스님의 태도에 대해서는 조금이나마 거들고 싶다. 사람이란 경계에 부딪혔을 때 진짜 모습이 보이는 법이다.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그 사람의 밑천이 드러난다는 얘기다. 스님은 대중들의 숱한 비난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변명도 없이 쿨하게 참회하고 출가자의 본분으로 돌아가 수행에 힘쓰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