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철학 시점] 불교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상태바
[전지적 철학 시점] 불교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 조성택
  • 승인 2021.03.3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를 철학하다 | 철학의 복권과 불교의 복원

‘전지적 철학 시점’은 다음 두 가지 점을 전제하고 있다. 하나는 “인생과 세계를 사유하며 지혜를 사랑하는 철학이 우리 삶과 동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불교도 인간과 세계의 본질을 사유해 진리에 이르는 사상이자 철학이라는 점”이다. 이 두 가지를 전제하면서 필자에게 요청한 주제는 ‘불교를 철학하다’였다. 요컨대 삶의 양식이 되는 불교 철학에 관한 내용을 써 달라는 것이다. 

이미 전화상으로 집필 약속을 한 터라 되돌릴 수는 없었지만, 청탁서를 읽고 또 읽으면서 난감한 생각이 들었다. 그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지식불교의 폐해를 주장해왔고, 필자의 관점으로 ‘불교 철학’은 지식불교의 한 전형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가운데 문득 한 의문이 들면서 관련된 질문들이 잇달아 떠오르기 시작했다. 

기획자는 왜 삶의 양식이 되는 ‘불교’가 아니라 삶의 양식이 되는 ‘철학으로서 불교’라고 했을까? 

기획자에게 ‘그냥’ 불교와 ‘철학’으로서의 불교의 차이는 무엇일까?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