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철학 시점] 참나도 본캐도 없다
상태바
[전지적 철학 시점] 참나도 본캐도 없다
  • 홍창성
  • 승인 2021.03.3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캐와 부캐 사이 참나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 수행자 사이에 오가는 이 질문을 서양인에게 스스로 묻도록 하면 눈을 둥그렇게 뜨고 의아해한다. ‘Who am I(나는 누구인가)?’는 내가 내 이름을 묻는 질문이다. 내가 기억을 잃기라도 했단 말인가? 한편 이 물음은 스스로가 소속한 집단에서의 역할이나 직업에 대한 질문일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What am I(나는 무엇인가)?’가 되어야 옳다. ‘Who am I?’는 문법적으로 이름에 대한 질문이기 때문이다. 

현대철학은 이런 질문이 신비롭고 심오한 느낌을 주는 이유를 실은 그것이 문법적 오류를 범하기 때문이라고 판단한다. 이름이나 직업에 대한 질문이라면 적절한 단어를 써서 제대로 물어야 하는데, who와 what을 뒤섞어서 독자를 오도(誤導)한다고 본다. 그러나 한국의 출재가자가 그런 의도로 이 질문을 하지는 않는다. 이 질문은 서로에게 그리고 스스로 참된 나, 본래면목, 즉 참나[眞我]를 찾으라고 독려하는 수행의 하나로 사용된다. 요즘 대중적으로 인기 있는 비유로 풀이하자면 ‘나의 본캐(본本 캐릭터)는 무엇인가?’라고 묻는 셈이다. 

격변하는 시대를 사는 우리 대부분은 ‘고정불변한 자신의 본캐가 있고 그것을 찾아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 시대의 상황과 환경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 있다. 참나를 찾으라는 물음은 바라문교와 힌두교에서 논하는 아뜨만과 같은 참나는 없다며 무아(無我)를 설파한 붓다의 가르침에 정면으로 어긋난다. 필자는 본캐와 부캐(부副 캐릭터)를 분별하려는 태도 또한 참나를 찾으려는 헛된 시도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 글은 본캐의 문제를 불교의 무아론 관점에서 논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